뉴스   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자유게시판
Re : 파반느(Pavane)
작성자 안희선     게시물번호 10796 작성일 2018-04-10 13:02 조회수 492

파반느(Pavane)



밤의 푸른 장막을 걷고

모리스 라벨이여

죽은 나와 함께 춤을 추어요

우리, 아주 현실적인 춤을 추어요

애틋한 감정일랑,

더 이상 오선지 안에 가두지 말고

눈부신 이방(異邦)의 낯선 세계로 날려보내요

미래와, 모든 꿈의 사랑을 위한 것처럼


무덤 속에서

내가 날마다 바라보는 세상의 모습도

언제나 꼭 현실만을 보여주진 않는답니다

그래서 전 믿고 싶어요

오랜 죽음 속에서도

아직 나의 꿈이 살아있다는 사실을, 

당신의 파반느처럼                                        


                                              - 안희선



*모리스 라벨 (Maurice Ravel, 1875 ~ 1937) : 佛 작곡가

*파반느 (Pavane) : 느릿한 2박자의 舞曲 . 어원은 이탈리아의 도시

파도바(Padova)에 있으며, '파반느'는 <파도바風 무곡>이라는 뜻


  

 Pavane for a Dead Princess - Maurice Ravel



 <감상을 위한 자료들>


                                          - Written by Morningdew -

 


詩는 전체에 대한 이해이다. 부분밖에는 이해하지 못하는 사람에게 그대는 어떻게 그것을

전할 수 있겠는가? - 칼릴 지브란 K. Gibran -

 

詩는 번갯불의 섬광이어서, 어휘들의 배열로만 끝날 때는 단순한 작문에 불과하다.

詩는 영혼의 비밀인데, 왜 어휘들을 가지고 수다스럽게 그것을 소모시켜 버리는가? - K. Gibran

 

이 詩는, 이해하기가 쉽지 않았다.

우선, 1연에 나오는 '모리스 라벨이여/죽은 나와 함께 춤을 추어요'라고 말하는 話者가 누구인가라는

것을 생각하지 않으면 詩에 들어갈 수 없다. 프랑스의 작곡가 모리스 라벨에게 말하는 형식의 문체를

사용하고 있는데, 시 아래에 적은 메모까지 포함하여 읽으면, 말하는 話者는, 스페인의 왕녀였던

'마르가리타 테레사 공주'라는 것을 알 수 있다.

 

죽은 왕녀를 위한 파반느(Pavane for a Dead Princess)는 모리스 라벨(Maurice Ravel, 1875 ~ 1937)이

1899년에 작곡한 곡인데, 이 곡을 작곡하게 된 동기에 대하여 모리스는 다음과 같은 말을 한다.


" 옛 시대의 스페인 궁정에서 어린 공주가 파반느를 추는 장면을 떠올렸다."


그가 말하는 어린 공주는 펠리페 4세의 9번째 딸, 마르가리타 테레사 공주라고 전해진다.

'마르가리타 테레사(1651~1673)' 공주는 스페인의 펠리페 4세의 애지중지하던 딸이다.

디에고 벨라스케스[Diego Rodríguez de Silva Velázquez ]의 명화, [시녀들, 혹은 '라스 메니나스']의

중앙에 있는 공주이다. 벨라스케스는 스페인 궁정의 화가로서, 펠리페 4세는 그에게 마르가리타의 초상화를

그리게 하였고, 공주의 정혼자인 오스트리아의 레오폴드 1세에게 그 그림들을 보내도록 하는데, 이런 이유로

스페인의 왕녀 마르가리타의 초상화가 오스트리아의 빈 미술사 박물관에 소장되게 된다. 공주는 16살 때에,

레오폴드 1세와 결혼을 하고 5년간 아이 4명을 낳게 되지만, 그 중 세 아이가 태어나자마자 세상을 떠난다.

그리고 불운하게도, 공주 자신도 22살의 나이로 요절하게 된다.


그럼, 여기서... 벨라스케스의 명화 <시녀들(혹은, 라스 메니나스)>를 살펴보기로 하자.




시녀들.jpg


[시녀들 ] - 디에고 벨라스케스[Diego Rodríguez de Silva Velázquez]  :  사진 검색 :  구글



'라스 메니나스'는 귀족이나 부르주아 계층의 딸들로, 궁중에 거주하던 공주의 시녀를 가리키는 말이다.

재미있는 것은, 이 그림 속에 벨라스케스 자신의 자화상이 들어 있고(왼쪽 끝 붓을 들고 있는 사람이다),

그림 가운데에 어린 공주 마르가리타 공주를 중심으로 시녀들과 난쟁이, 그리고 열린 문의 층계를 오르는

남자(이 남자는 벨라스케스의 친척으로, 왕실용 양탄자를 제조하던 사람)등 9명이 그려져 있고(모두 실존

했던 인물들이다), 마지막으로 거울에 비친 국왕 부부(펠리페 4세국왕과 비)를 그려 넣은 것도 상당히

이색적이다. 거울 속의 국왕 부부는 그림 속 배경(실제)에 있는 것이 아니라, 아마도 문에 들어서고 있는

중이거나 혹은 다른 인물들이 마주보는 공간 어디쯤에 위치한 곳에 있다는(가상) 것을 짐작할 수 있다.

이렇게 실제와 가상이 혼재된 벨라스케스의 명화 '시녀들'은 바로크 미술의 특징이라고 할 수 있는

'환각성'을 잘 보여주고 있다. 그림 속 공간과 그림 밖 실제 공간의 혼재, 전형적인 바로크의 화법이다.

                                                

         -이 자료는,  미술사학자 김석모님의 글에서 발췌 요약하고 개인적 시각을 넣어 재편집함 -



모리스 라벨의 곡 [죽은 왕녀를 위한 파반느]를 들으며, 어여쁜 마르가리타 공주가 파반느를 추는 장면이 연상된다.

1922년에, 라벨은 이 곡을 직접 피아노로 연주하기도 하였는데, 그 음악을 듣고 있으면 작고 귀여운 동작으로 춤을

추는 왕녀의 모습이 눈에 보이는 듯하다. 모리스 라벨의 대표곡으로는 [볼레로], [스페인 광시곡] 등이 있다.


이 詩를 전체적으로 이해하기 위해서는, 이 詩에서 話者로 등장시킨 마르가리타 공주의 탄생과 성장 과정, 그리고

비운(悲運)의 아픔(22세로 요절한)이 그 요절한 시점으로 끝나지 않고, 한 음악가의 오선지 속에서 아름답게 다시

태어나는 과정과 역사를  먼저 생각하는 것이 좋을 것 같다.


詩를 읽어보면, 왕녀 마르가르타는 모리스 라벨의 음악 속에서 춤을 추고, 그것이 현실적으로 눈에 선하게 보이는 듯

하며, 오선지(五線紙)에 가두어졌던 애틋한 감정들이 음악을 통하여 되살아나며,

미래와 모든 꿈의 사랑을 위한 것처럼 춤을 추고 있다.

무덤 속에 있지만, 모리스 라벨의 음악 속에서 왕녀의 꿈이 살아 있고 미래에도 이어질 것이라는...


이 詩 또한, 벨라스케스의 바로크 화풍(畵風)처럼, 시공을 넘나들고(왕녀 마르가리타가 모리스에게 말하는 부분,

현실과 미래, 무덤과 실제, 오선지(五線紙)안과 밖, 이방(異邦)의 낯선 세계 etc.) 시대를 넘나들며, 또한 음악과

그림의 세계를 넘나드는, 독특함이 빛난다. 詩와 음악과 미술, 그리고 역사가 어우러진, 신비한 분위기를 느낀다.

(이 감상 부분은 개인적으로 느낀 것이며, 솔직히 시인의 정확한 의도는 알 수 없다. 다만, 詩를 받아들이는 내 몫일 뿐..)


또 하나, 메모를 한다면...... [죽은 왕녀를 위한 파반느]의 동영상에 나오는 글귀들이다.

프랑스 국립 오케스트라 연주의 동영상으로 보이며, 뜻 깊은 문구들이 눈에 띈다.

[The seed beneath the snow : 눈(雪) 아래의 씨앗 (모닝듀 註釋: 눈 속에 피는 꽃)]이라는 타이틀로 시작되면서

좋은 문구들이 나오는데 4개 쯤 되는 것 같다. 함께 첨부한다.



Oh, heart, if one should say to you that the soul perishes like the body,

answer that the flower withers, but the seed remains. - 칼릴 지브란(Khalil Gibran) -

오, 당신이 말해야 할 것이 있다면, 영혼은 몸처럼 멸망하고, 꽃은 시들지라도 씨앗은 남아 있다고

대답해야 합니다. - 칼릴 지브란 -


Do not protect yourself from grief by fence, but rather by your friends. - Czech Proverb -

울타리로 자신을 보호하기보다는, 친구로 보호하는 것이 낫다. - 체코 속담 -


There is a sacredness in tears.

They are not the mark of weakness, but of power.

They speak more eloquently than ten thousand tongues.

They are the messengers of overwhelming grief....... and unspeakable love.

  - Washington Irving -

눈물에는 신성함이 있습니다.

그것은, 연약함의 표현이 아니라 오히려 힘의 표현입니다.

그것은, 1만 번의 말보다 더 감동적으로 말합니다.

그것은, 크나큰 슬픔, 깊은 회개와 말할 수 없는 사랑의 메신저입니다.

 - 워싱턴 어빙 -


Truly, it is in the darkness that one finds the light, so when we are in sorrow,

then this light is nearest of all to us.

진실로, 그것은 어둠 속에서 빛을 발견합니다. 그래서 우리가 슬픔에 빠졌을 대, 이 빛은

우리에게 가장 가깝습니다. -  에크하르트




                                


베고니아.jpg

daum_net_20180401_190805.jpg



출처 :♣ 이동활의 음악정원 ♣ 원문보기   글쓴이 : 모닝듀

 



0           0
 
민들레 영토  |  2018-04-10 16:02     

시를 살리는 라벨의 음악,
음악을 살리는 희선의 시가
오선지와 무덤을 탈출한 춤속에 머물다 갑니다

오랫만에 음악정원도 둘러 보았습니다.

다음글 세금 신고 아직 안하신분 - 저렴한 CRA 퇴직 한 회계사 추천 합니다.
이전글 AINP 변경안 시행 임박
 
최근 인기기사
  Express Entry 속보 8 - 2..
  서비스 캐나다 TFWP 불시감사
  노틀리 주수상, “파이프라인 없..
  앨버타 음주 및 약물 복용 운전..
  앨버타 대학교, 유학생 등록금 ..
  캐나다 인구 증가와 이민 - 최..
  애비데일 총격사건 영상 배포에 .. +2
  레스브릿지 대학, 역대 최고 기..
  캘거리 시민들, “연방정부는 뭐..
  앨버타, “올림픽 유치 신청에 ..
  캘거리에 학교 3개 더 늘어난다
  Korean Food Market _ 캘거리..
자유게시판 조회건수 Top 60
  쿠바여행 가실 분만 보세요 (몇 가..
  캘거리에 X 미용실 사장 XXX 어..
  한국방송보는 tvpad2 구입후기 입니..
  이곳 캘거리에서 상처뿐이네요. ..
  Long live rock'n'roll!!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