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16분 간의 공포, 위협운전 피해 생명 건 도주’ - 도로 위의 무법운전 지속 ..
하키 스틱 폭행, 차량 총격 등 캘거리 도로 위 운전자들을 공포에 떨게 하는 보복운전이 끊이지 않고 발생하고 있지만 현장에서 단속하기 어렵다는 점 때문에 사실상 무방비 상태에 놓여 있다. 이번엔 디어풋에서 마치 영화의 자동차 추격 장면을 연상시키는 보복운전이 발생해 충격을 주고 있다..
신문발행일: 2017-01-06
2016년 앨버타 톱 뉴스는? 포트 맥 산불, 노틀리 주수상 선정
격랑의 한 해를 보낸 앨버타, 포츠미디어 독자들이 선정한 올 해의 사건과 인물에 포트 맥머리 산불과 노틀리 주수상이 선정되었다. 지난 해 5월 앨버타 오일샌드의 수도로 불리던 포트 맥머리를 덮친 산불은 앨버타뿐만 아니라 캐나다 역사상 최악의 자연재..
신문발행일: 2017-01-06
2016년 앨버타 10대 뉴스 - 화재, 경기 침체, 해고, 적자
2016년은 많은 부정적인 뉴스들이 많았고, 앨버타의 경제는 샌드백처럼 두들겨 맞아 크게 휘청인 한 해였다. 포트 맥머리를 황폐하게 만든 5월의 화재는 수 천명을 대피시키고 오일샌드 전체의 운영을 중단 시켰었다. 또한, 경기 침체 2년째를 맞은 앨..
신문발행일: 2017-01-06
새해 맞아 캘거리 각종 비용 올랐다... 수영장, 캘거리 트랜짓, 재활용 수거비 ..
2017년 새해가 밝기가 무섭게 캘거리 시민들은 시립 레저 센터와 캘거리 트랜짓 이용 요금, 그리고 재활용 쓰레기를 수거해 가는 비용을 지난해 보다 더 지불해야 한다. 지난 2016년에는 대다수의 이용료와 비용이 2015년과 동일하게 유지됐던 바 ..
신문발행일: 2017-01-06
2017년 앨버타 정계 지각변동 예고? 오는 3월 17일 보수당 리더 경선
2017년 앨버타 정계의 초미의 관심사는 바로 보수당과 와일드 로즈의 통합 여부에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지난 10여 년 넘게 앨버타 보수 세력을 양분해 온 보수당과 와일드 로즈는 2015년 앨버타 총선에서 노틀리 주수상의 NDP에 패배한 이후 와일드 로즈는 제 1 야당으로 20..
신문발행일: 2017-01-06
주유하러 SK주로 향하는 로이드민스터 주민들 - 탄소세 시행 후 생긴 새 풍속도
지난 1일부터 전격적으로 시행된 앨버타 탄소세로 인해 앨버타와 사스카치완 주에 모두 걸쳐 있는 로이드민스터에서는 새로운 풍속도가 생겼다. 앨버타 지역의 주민들이 탄소세가 붙지 않는 사스카치완 지역으로 자동차 기름을 넣기 위한 행렬을 이어 가고 있다는 소식이다. 1일 아침부터 도시 남북..
신문발행일: 2017-01-06
탄소세 본격 시행, ‘기름값에 놀란 앨버타 주민들’
새해 첫 날부터 앨버타 탄소세가 본격 시행되면서 앨버타 시민들이 자동차 주유 후 받아 든 가격표에 현실로 다가 온 탄소세 영향을 실감하고 있다. 주정부는 탄소세 시행 첫 날 언론 인터뷰를 통해 탄소세의 의미를 부각하는데 집중 할애하는 모습을 보였다..
신문발행일: 2017-01-06
앨버타, 일광 절약 시간 폐지되나 - 폐지에 찬성하는 정치인 늘었다
일년에 시계를 두번 변경해야 하는 일광 절약 시간(daylight saving time, DST)을 폐지해야 한다는 앨버타 정치인들의 의견이 늘어나고 있다. DST 폐지 법안은 올 봄, 에드먼튼 SW MLA 토마스 댕에 의해 발의됐으며, 최근 앨버타 사라 호프만 부..
신문발행일: 2016-12-23
마리화나 구매 허용, 몇 세가 적당? 연방정부 보고서는 18세, 미국은 21세
마리화나 합법화를 앞두고, 앨버타 레이첼 노틀리 주수상이 마리화나 구매 허용 나이에 대한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하겠다고 발표했다.최근 연방정부 특별 조사팀에서는 마리화나 구매 나이는 전국적으로 18세 이상으로 해야 하며, 준주에서는 주류와 담배 판매 허용 나이에 맞춰 마리화나 구매가 가..
신문발행일: 2016-12-23
마리화나 흡연자 절반, 1주에 $100사용 - 캐나다인 절반은 마리화나 흡연 경험
캐나다의 마리화나 흡연자들 중 절반가량은 적어도 1주일에 한 번 이상 마리화나를 흡연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최근 라이트하우스 컨설팅사에서는 360명의 캐나다인들을 대상으로 마리화나에 대한 설문조사를 펼쳤으며, 이 중 47%가 마리화나를 흡연한 적이 ..
신문발행일: 2016-12-23
1 2 3 4 5 6 7 8 9 10
 
최근 인기기사
  탄소세 본격 시행, ‘기름값에 놀란..
  캘거리 비즈니스, 세금 폭탄 맞나?..
  ‘2026년 동계 올림픽 개최, 캘..
  ‘우려가 현실로’, 비즈니스 업주..
  2017년 국립공원 패스 공짜- 1..
  주유하러 SK주로 향하는 로이드민스..
  경기 침체 장기화, 실업자들 ‘절망..
  ‘마리화나 합법화 되면 어쩌나?’,..
  올해를 빛낼 캘거리인에 이진희 셰프..
  연말 캘거리 퍼레이드 열려, 캘거리..
  새해 맞아 캘거리 각종 비용 올랐다..
  2016년 앨버타 10대 뉴스 - ..
댓글 달린 뉴스
  호텔업계, 홈쉐어 사이트 규제 강.. +1
  책 소개) 캐나다 대표소설 <초록.. +2
  업소탐방) 한국식 도시락 전문점.. +4
  에드먼튼 한인회장 염진성 후보 인.. +1
  만나봅시다) 캘거리 어린이 합창단.. +1
  캘거리 새로운 한식당 ‘미가락’.. +1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