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연방법원, ‘스프링뱅크 댐 반대측 손 들었다’
환경영향평가 패널 선정에 연방 환경부 개입해야
(사진: 캘거리 헤럴드) 
캘거리 홍수 예방을 위해 노틀리 주정부, 캘거리 시가 적극 추진하고 있는 스프링뱅크 드라이 댐 건설 추진이 연방법원에 의해 일단 제동이 걸렸다.
지난 주 연방법원은 연방정부 환경부 캐서린 맥케나 장관이 스프링뱅크 드라이 댐 프로젝트의 환경영향 평가를 위해 공공자문단에 의한 평가 여부를 결정해야 할 것이라고 명령했다.
이는 스프링뱅크 드라이 댐 건설을 반대해 온 지주 그룹과 환경단체들이Canadian Environmental Agency의 독자적인 환경영향평가 추진에 반발하며 연방법원에 연방정부의 개입을 요구하며 법적인 투쟁을 벌여 온 것이 성과를 이룬 것으로 평가 받게 된 대목이다.
연방법원 더글라스 캠벨 판사는 “스프링뱅크 드라이 댐 건설로 인해 영향을 받는 시민들이 연방정부 환경부의 개입을 요구하는 것은 정당하다. 맥케나 환경부 장관이 공공자문단 구성 여부에 대한 결정을 내려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2013년 앨버타 대홍수 사태 이후 캘거리 지역의 홍수 예방을 위해 추진된 263M달러 규모의 스프링뱅크 드라이 댐 프로젝트는 앨보우 강의 흐름을 분산시키고 일시적으로 물을 저장해 강의 수위를 조절하도록 하는 목적으로 건설된다.
노틀리 주정부와 넨시 시장의 캘거리 시는 강력하게 댐 건설의 정당성을 주장하며 추진하고 있지만Calgary River Action Group, 해당 지역 토지 소유주, 원주민들은 재산권의 심각한 침해 이유로 강력하게 반대해 오고 있다.
이번 연방법원의 판결로 인해 연방정부의 개입이 불가피해지면서 스프링뱅크 드라이 댐 건설 추진 여부는 또 다시 지체될 가능성이 높아 졌다. (서덕수 기자)

신문발행일: 2017-06-16
나도 한마디
 
최근 인기기사
  앨버타 이민부 변경된 주정부 이..
  캘거리 재산세 너무 올랐다.
  앨버타, 경기 호황 재현하기 어..
  앨버타 신규 이민자 인기 정착지..
  화요일 불어닥친 강풍으로 앨버타..
  유학생 유치에 힘겨운 앨버타대학
  앨버타에서는 에드먼튼이 주택 투..
  크로우차일드 개선 위한 2년 공..
  난치병으로 두 다리 절단한 웡 ..
  주유소 도둑 막기 위한 선불제 .. +1
  넨시 시장, “미래를 선택한 캘..
  만나봅시다) CIBC 은행 적..
댓글 달린 뉴스
  심재헌 변호사 본지 상대 소송 기.. +8
  주유소 도둑 막기 위한 선불제 시.. +1
  캘거리 한인 패밀리 닥터 브라이언.. +1
  현대인의 정신건강_ 카운셀러 조미.. +1
  에드먼턴 테러 발생 +1
  김동은의 모기지 만화칼럼_31 +1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