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캘거리 트랜짓 배차 간격 늘리고, 신설 노선 제공
60개 넘는 노선 영향, 서비스 복원보다 최적화에 집중
 
캘거리 시의회에서 트랜짓의 예산 4백만불 삭감 계획을 무효화 했음에도 불구하고 지난 12월 25일부터 버스 일부 노선의 배차 간격이 넓어졌다.
이번 결정으로 스케줄에 변동이 생긴 노선은 60개 이상이며, 이 중에는 주말 운행이 중단된 174 Tuscany 노선과 늦은 저녁 운행이 중단된 33 Vista Heights/Rundle 및 146 Beddington이 포함됐다. 그리고 노선에 따라 버스 배차 간격은 적게는 2분에서 많게는 30분까지 늘어났다. 반면, NE Cityscape에서는 신설 노선이 설치되고, 100번은 이제 North Pointe 버스 터미널과 McKnight-Westwinds CTrain 역에서 공항으로 가는 노선을 제공한다.
최근 시의회에서는 캘거리 트랜짓에서 46,800 서비스 시간을 줄여 680만 불을 절약하기 위한 결정에 제동을 걸기 위해 4백만불을 지출해 예산 삭감을 되돌리기로 결정한 바 있다. 만약 트랜짓에서 이 결정을 진행했다면, 27개의 노선을 매주 이용하는 56,000명의 시민들에게 영향을 미칠 수 있었다.
그러나 예산 삭감이 이뤄지지 않음에도 트랜짓은 이미 예정되어 있었던 배차 노선 간격 확대를 절반 이상 그대로, 혹은 비슷하게 진행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대해 캘거리 트랜짓 이사 크리스 조던은 이번 결정은 “이용도가 낮은 노선의 배차 간격이 이용자들이 많지 않은 시간대에 넓어진 것”이며, 일부 커뮤니티에서 확장될 트랜짓 서비스는 새해에 발표될 것이라고 전달했다.
그리고 예산안 심의에서 캘거리 트랜짓 예산 4백만불 복원을 제안했던 Ward 3 조티 곤덱은 캘거리 트랜짓은 서비스 복원보다는 최적화에 집중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이 같은 결정에 동의한다고 말했다. (박연희 기자)

신문발행일: 2018-01-05
나도 한마디
 
최근 인기기사
  올 해부터 각종 공과금 줄줄이 ..
  누구나 스와팅 장난전화 희생양 ..
  앨버타 경제는 회복, 캘거리는 ..
  마리화나 합법화 앞두고 판매점 ..
  카나나스키스에 노르딕 스타일 스..
  2018년, 에드먼튼에서 눈여겨..
  수도 본관 파열로 시 곳곳 피해..
  시리아 난민 집단 헌혈
  새해 달라지는 것들 _ 고용관련..
  캘거리 시민들, ‘누드 수영 나..
  캘거리 서정진 신임 한인회장 신..
  캘거리 다운타운 오피스 빌딩 공..
댓글 달린 뉴스
  영화 '신과 함께' 1월 5일 앨.. +3
  캘거리 서래사 부처님 오신날 법회.. +1
  이해인수녀님을 만나다_박나리 (캘.. +1
  심재헌 변호사 본지 상대 소송 기.. +9
  손빨래를 하다 _ 박나리 (캘거.. +2
  업소 탐방) 캘거리에 한국식 팥.. +1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