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주정부 트랜스마운틴 주식 인수 준비, 해결책 될 수 있나?
킨더 모건, “5월 31일까지 합의 안되면 철수"
(사진: 캘거리 헤럴드) 
지난 일요일 킨더 모건이 5월 31일까지 B.C주의 강력한 저지로 인해 막혀 있는 트랜스마운틴 파이프라인 사태에 대한 합의가 이루어지지 않을 경우 프로젝트를 중단하겠다고 밝히면서 사태가 급박하게 돌아 가고 있다.
일요일 오후 긴급 기자회견에 나선 노틀리 주수상은 “트랜스마운틴은 반드시 건설된다”라고 공언하며 주정부 차원에서 트랜스마운틴 파이프라인의 주식을 인수하는 방안을 고려할 것이라고 밝혔다.
킨더 모건은 “현 상황에서 트랜스마운틴을 진행할 수 있는 어떤 가능성 있는 시나리오를 고려할 수 없는 상황에 처했다”라며 현 시점에서 프로젝트와 관련된 비핵심 행위를 중단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노틀리 주수상은 “B.C주 존 호간 주수상이 트랜스마운틴을 저지하는 계획이 성공하고 있다는 오판을 하지 말기를 바란다. 경제적 제재를 피하면서 프로젝트를 지연시키는 방법을 사용하고 있지만 곧 결과가 나타날 것”이라며 강력한 제재를 시사했다. 노틀리 주정부는 B.C주에 대한 오일 수송 제한이 가능한 입법을 조만간 통과시킬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대 B.C주 오일 수송 제한의 초강경 대응책에 이어 앨버타 시민들의 세금인 공적 자금으로 트랜스마운틴 주식 인수를 통해 장기전에 대비하는 전략을 함께 사용할 계획이다.
노틀리 주수상은 “B.C주는 앨버타와 잘못된 관계를 선택할 경우 엄청난 손해를 감수해야 할 것이다. 파이프라인은 결국 건설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킨더 모건 스티브 킨 CEO는 “킨더 모건은 B.C주와 앨버타 주정부의 갈등을 해결할 수 있는 주체가 되지 못한다. B.C주의 법적 대응에 대해서도 양 주간에 법률적 대응이 불가능하다. 회사는 이 시점에서 주주의 이익과 회사의 가치를 지켜야 하는 결정을 내릴 수 밖에 없다”라고 밝혔다.
노틀리 주수상뿐만 아니라 UCP 제이슨 케니 리더 또한 연방정부의 강력한 개입을 요청하고 나섰다.
B.C주의 트랜스마운틴 지연 작전에 의해 킨더 모건이 5월 31일까지 시한을 정해 프로젝트 철수를 경고하면서 노틀리 주정부는 주식 인수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지만 프로젝트 건설을 진행시킬 수 있는 현실적인 대안이 없는 상황으로 내몰리며 곤혹스러운 입장에 처하게 되었다. (서덕수 기자)

신문발행일: 2018-04-13
나도 한마디
 
최근 인기기사
  Express Entry 속보 8 - 2..
  서비스 캐나다 TFWP 불시감사
  노틀리 주수상, “파이프라인 없..
  앨버타 음주 및 약물 복용 운전..
  캐나다 인구 증가와 이민 - 최..
  앨버타 대학교, 유학생 등록금 ..
  애비데일 총격사건 영상 배포에 .. +2
  캘거리 시민들, “연방정부는 뭐..
  레스브릿지 대학, 역대 최고 기..
  앨버타, “올림픽 유치 신청에 ..
  Korean Food Market _ 캘거리..
  모기지 규제 강화, 단독 주택 .. +2
댓글 달린 뉴스
  모기지 규제 강화, 단독 주택 판.. +2
  애비데일 총격사건 영상 배포에 시.. +2
  칸타빌레 음악학원 제 9회 비전 .. +1
  만나봅시다) 캐나다 동물질병 전문.. +4
  만나봅시다) 신경외과 최석근 교수.. +1
  노르딕 스파, 카나나스키서 드디어.. +1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