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호두까기 인형 발레 공연의 새 왕자 - 일본 태생으로 캐나다 국립발레단서 꿈 키워온 댄서
 
앨버타 발레 컴퍼니의 새로운 댄서가 호두까기 왕자의 전통적이고 누구나 탐내는 역할을 맡게 된다. 요시다 사쿠라이는 컴퍼니의 연례 공연인 호두까기 인형 작품에서 나쁜 생쥐왕을 맡아 마법적인 동화발레로 청중을 사로잡을 계획이다. 앨버타 발레에서 첫 시즌을 보내고 있는 요시다에게는 무리한 요구같지만 일본 태생에 국립 발레단에서 훈련을 받은 댄서여서 소화하기 어려울 것 같지는 않다.
“모든 사람들이 정말로 환영해주었으며 컴퍼니는 매우 따듯하다. 이 곳은 꼭 가족같은 느낌이 든다”고 그는 오타와에서 걸어온 전화 통화에서 말했다. 오타와에서는 앨버타 발레가 지난 주 에드먼튼에서 공연하기 전 호두까기 인형을 내셔널 아트 센터의 무대에 올렸다. 그는 내셔널 아트 센터 극장의 역사적인 분위기에 흠뻑 취했으며 공연 투어에 대한 다른 도시의 청중들의 반응에 노출되는 것을 즐겼다.
“같은 무대에서 24번의 쇼를 하는 것은 힘이 들지만 순회공연은 일을 새롭게 한다”고 그는 말한다. 그는 호두까기 인형이 흔히 아이들에게 처음 소개해 줄 수 있는 발레 작품이라는 것을 알고 있기 때문에 아이의 눈을 통해 마법적이면서 경이로움을 경험할 수 있도록 매 공연을 접근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주 어린 나이에 어머니를 통해 발레를 처음 알게 되었으며 발레 댄서이자 사쿠라이에서 교사인 그는 클라라 역을 맡은 베테랑 컴퍼니 댄서인 제니퍼 깁슨과 짝을 이룬다. 제니퍼는 쌍둥이 자매로 그들은 컴퍼니에서 8번째 시즌을 보내고 있다. 28세인 사쿠라이는 호두까기 인형 왕자의 성격묘사에 자신의 젊고 순진한 에너지를 활용하고 있다고 말한다. 그가 소화한 호두까기 인형 왕자는 왕자답기 보다는 크고 넓은 미소를 가진 소년에 더 가깝다.
사쿠라이는 공연이나 예술형식과 사랑에 빠졌던 순간을 정확히 표현할 수 없지만 언제나 발레를 사랑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그가 전문적인 발레리노가 되는 것을 열정적으로 원했기 때문에 그의 부모는 14세의 어린 나이에 훈련을 받기 위해 그를 토론토로 보내는데 동의했었다.
“나를 보내주는 것이 그들에게 힘든 결정이었다는 것을 안다“고 사쿠라이는 말한다. 캐나다 내셔널 발레 학교에 도착하자 영어 말하는 것을 배우는 것이 가장 힘든 일이었으며 스튜디오에서 긴 시간동안 집중해서 훈련을 하는 것 또한 그에겐 너무 힘든 일이었다.
호두까기 인형은 발레댄서들에게는 일종의 통과의례라고 할 수 있다. 사쿠라이는 유년시절에 일본 작품에서 춤출 기회는 없었지만 12월 내내 일본에서 호두까기 인형이 정기적으로 공연된다고 말했다.
그는 임페리얼 러시아에서 올려졌던 에드문트 스트라이프의 호화로운 버전의 호두까기 인형 왕자 역을 맡아 처음 춤을 췄으며, 뉴저지의 어메리칸 레퍼토리 발레와 캔사스 시티 발레에서 이전에 같은 역으로 춤을 추었었다.
그가 어떤 버전의 호두까기 인형 공연을 하든 사쿠라이는 나무인형에서 살아있는 늠름한 왕자로 변해 끊임없는 테스트를 할 것이라고 말한다. 사쿠라이는 왕자 역할로 춤추는 것은 기술적이라기 보다 좀 더 연기를 하는 것과 가깝다고 말한다. “한 역할 내에서 두 개 역할을 하는 것은 매우 힘든 일이다. 이런 역할을 하는 발레리노는 많지 않으며 더 분명히하자면 이 이야기는 꿈이라는 것이다. 그래서 더 힘들다”고 그는 말했다.
캘거리에서 호두까기 인형 공연이 막을 내리면 사쿠라이는 토론토로 날아가 내셔널 발레 댄서인 시노 모리와 결혼할 예정이다. 그의 피앙세는 동시에 내셔널 발레에서 호두까기 인형 공연을 하고 있기 때문에 아직 그의 호두까기 인형 공연을 보지 못했다.
갓 결혼한 부부는 각각 캘거리와 토론토에서 신년 발레 공연을 올릴 예정이다. 사쿠라이는 멀리 떨어져 일하는 것이 어려울 것이지만 둘다 댄서의 경력에서 시계가 늘 가고 있음을 알고 있다면서 서로의 경력을 위해 지금은 무대가 이끄는 곳으로 각자 가야만 할 때라고 말했다.
사쿠라이의 신년 결의는 계속 매진하는 것이다. “댄스 경력은 매우 짧을 수 있기 때문에 열심히 일하며 매일 최선을 다할 것이다”라고 신년 포부를 밝혔다. (박미경 기자)

신문발행일: 2016-12-23
나도 한마디
 
기사 - 조회건수 Top60
  되짚어보는 캐나다 우체국 역사
  현행 비자의 유지 및 복구_ 한우드 ..
  세계 최초로 문자와 숫자의 비밀 발견..
  앨버타 주정부 이민(PNP) 중지
  모든것이 새롭다! 와요 한식당_업소..
  캐나다 여권 갱신 시 유의 사항
  캘거리, ‘폭발적 인구 증가, 123..
  '얌얌 치킨' 드디어 캘거리 상륙!!..
  복수국적자, 18세 이전 국적포기 안..
  비자 끝난 외국 노동자들의 고뇌
  Express Entry 속보 _ 한우드 이민..
  자동차 배터리 경고등을 켜지면 정비소..
공지사항
  CN드림 - 캐나다 한인언론사 웹사이..
  광고) TouchCash Inc. ATM &..
  광고) 캘거리 재능교육
  광고) 넘버 1 건축
  앨버타주 1등 신문, CN드림이 창간..
  공지) CN드림 웹사이트 소폭 개편 ..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