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민병갑 석좌교수 "재외한인사회연구소 매우 중요해"
유대인들 이민 4세, 5세 되었어도 민족 전통 유지
 
외교부 통계에 의하면 2015년 재외동포수는 총 718만 명이고, 재미동포수는 223만 명이다. 20일 JNC TV에 방송된 인터뷰에서 미주한인사회 및 이민사 연구의 최고 전문가인 퀸스 칼리지 민병갑 석좌교수는 해외한인사회연구소의 중요성을 설명했다.

민 교수는 유대인들은 유대민족연구센터를 대학마다 세워서, 이민 4세, 5세 되었어도 미국에서 민족 전통이 잘 유지되고 있다고 소개하며, 미국 대학 내 한인사회 연구소는 현재 전무한 실정이며 따라서 해외 한인들의 정체성 유지를 위해 재외한인사회연구소가 꼭 필요하다고 전했다.

2009년에 설립된 재외한인사회연구소에서
첫째로 커뮤니티에 자료를 보내기 위해로 웹사이트에 통계 자료를 업로드하고,
둘째로 정치, 복지, 교육 등 단체 관계자를 위한 글을 한글로 작성하여 배포하고,
셋째로 한국과 관련된 주제로 컨퍼런스 개최, 해외 동포 대상으로 강연, 해외 학자들 초청 프로그램 등의 활동을 하고 있다고 민 교수는 말했다.

민 교수는 2015년에 통과된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는 한일 위안부 결의안 무효화를 위해서 위안부 문제를 연구하는 해외학자들과 국내외 위안부 운동 단체 관계자 들을 초청해 10월 13일, 14일 퀸스 칼리지에서 컨퍼런스를 개최하기도 했다.

현재 민 교수는 한국 정부에서 위안부 103명을 인터뷰한 증언집 8권을 토대로 영문 책을 집필하고 있으며, 다음 학기에는 '위안부 문제와 위안부 희생자를 위한 운동'의 사회학 세미나 코스를 가르칠 예정인데 약 15명이 등록하여 많이 기대된다고 전했다.

민 교수는 연구소를 운영하는 데 있어서 가장 어려운 점으로 재정 문제를 꼽았으며, 현재 한국 정부에 재정 요청을 준비하고 있다고 했다.
https://youtu.be/YKbAFnVZxbM

신문발행일: 2017-11-24
나도 한마디
 
최근 인기기사
  올 해부터 각종 공과금 줄줄이 ..
  누구나 스와팅 장난전화 희생양 ..
  앨버타 경제는 회복, 캘거리는 ..
  마리화나 합법화 앞두고 판매점 ..
  카나나스키스에 노르딕 스타일 스..
  2018년, 에드먼튼에서 눈여겨..
  수도 본관 파열로 시 곳곳 피해..
  시리아 난민 집단 헌혈
  새해 달라지는 것들 _ 고용관련..
  캘거리 시민들, ‘누드 수영 나..
  캘거리 서정진 신임 한인회장 신..
  캘거리 다운타운 오피스 빌딩 공..
댓글 달린 뉴스
  영화 '신과 함께' 1월 5일 앨.. +3
  캘거리 서래사 부처님 오신날 법회.. +1
  이해인수녀님을 만나다_박나리 (캘.. +1
  심재헌 변호사 본지 상대 소송 기.. +9
  손빨래를 하다 _ 박나리 (캘거.. +2
  업소 탐방) 캘거리에 한국식 팥.. +1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