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주정부, “내년 경제 희망적”
체감 경기 호전은 미지수
(사진: 캘거리 헤럴드) 
국제 유가 폭락 이후 심각한 경기침체의 늪에 빠진 앨버타에 지난 수 주일 동안 상당히 희망적인 뉴스가 들려 왔다. 그 중 하나는 오펙의 생산량 감축 합의로 국제 유가가 50달러 선을 돌파한 것이며 두 번째는 트랜스마운틴과 라인 3 파이프라인 프로젝트 승인이다.
토드 허쉬 ATB 수석 경제학자는 “파이프라인 승인과 국제 유가 반등은 앨버타 경기회복에 핵심적인 두 요소”라고 평가했다.
지난 주 수요일 에너지 부문의 경제 전문가 7명과 만나 내년 경지 전망에 대한 대담을 나눈 조 쎄시 주정부 재무장관 또한 내년 경기 회복에 대한 주정부의 기존 인식을 재확인했다. 쎄시 장관은 “109억 달러의 적자 재정운용에 대한 면밀한 재검토가 필요하다”며 경기 회복 신호가 다가 오고 있음을 시사했다. 주정부는 올 해 2.8% 감소한 경제 성장률이 내년 2.3%의 성장으로 회복 기미를 보일 것으로 전망한 바 있다.
지난 주 무디스는 내년 국제 유가가 배럴당 40달러에서 60달러 사이에서 움직일 것으로 전망했다. 오펙은 하루 120만 배럴을 석유 생산 감축에 합의했으며 러시아를 주축으로 한 비오펙 국가들도 이에 동참할 것이 확실시 되면서 앨버타 주정부의 적자 재정 완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조 쎄시 장관은 “국제 유가 반등과 파이프라인 승인의 영향을 미리 주정부 재정계획에 포함시키지는 않을 것이다. 그러나 파이프라인은 22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한 앨버타 실업률을 낮추는데 큰 기여를 할 것임은 분명하다”라고 밝혔다.
에너지 회사들의 내년도 투자 확대로 긍정적인 요소로 작용할 예정이다. 세노버스에 이어 크레슨트 포인트 에너지 Corp 또한 올 해 대비 내년도 투자를 30% 늘려 총 14억 5천 만 달러를 집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지난 달 실업률 10.3%로 최고치를 기록한 캘거리로서는 에너지 부문의 투자 확대가 더욱 더 절실한 상황이다.
그러나, 경제 전문가들은 앨버타 경기가 바닥에서 벗어날 수 있는 기회가 도래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지만 예전과 같은 오일 부흥의 시대는 이미 지나 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오랫동안 오일필드에서 수석 지질학자로 일하다 일자리를 잃은 카이스 잉스터롭 씨는 “터널 끝에 조그만 희망의 촛불이 보이지만 단기간 내 어떤 큰 변화가 일어 날 것으로는 보지 않는다”라고 밝혔다.
RBC가 내년 앨버타 경제 성장률을 2.0%~2.5%, ATB가 2.1%로 내다보고 있는 만큼 2017년 앨버타 경제가 반등이 기미를 보일지 모든 앨버타 시민들이 주목하고 있다. (서덕수 기자)

신문발행일: 2016-12-16
나도 한마디
 
최근 인기기사
  탄소세 본격 시행, ‘기름값에 놀란..
  캘거리 비즈니스, 세금 폭탄 맞나?..
  ‘2026년 동계 올림픽 개최, 캘..
  ‘우려가 현실로’, 비즈니스 업주..
  2017년 국립공원 패스 공짜- 1..
  주유하러 SK주로 향하는 로이드민스..
  경기 침체 장기화, 실업자들 ‘절망..
  ‘마리화나 합법화 되면 어쩌나?’,..
  올해를 빛낼 캘거리인에 이진희 셰프..
  연말 캘거리 퍼레이드 열려, 캘거리..
  새해 맞아 캘거리 각종 비용 올랐다..
  2016년 앨버타 10대 뉴스 - ..
댓글 달린 뉴스
  호텔업계, 홈쉐어 사이트 규제 강.. +1
  책 소개) 캐나다 대표소설 <초록.. +2
  업소탐방) 한국식 도시락 전문점.. +4
  에드먼튼 한인회장 염진성 후보 인.. +1
  만나봅시다) 캘거리 어린이 합창단.. +1
  캘거리 새로운 한식당 ‘미가락’.. +1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