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캘거리 공시지가 조사 3년마다 이뤄져야
수더랜드, “재산세 변동 낮아져 납세자 이익”
캘거리 시의원 와드 수더랜드 
캘거리 시의원 와드 수더랜드가 재산세 과세를 위해 매년 공시지가 조사를 실시하는 대신, 이를 3년에 한번으로 변경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이는 한 보고서에서 캘거리가 국내에서 가장 높은 재산세를 내야하는 도시 중 하나라는 사실이 밝혀진 이후이다.
캘거리 재무 의원회의 부회장이기도 한 수더랜드는 공시지가 조사를 3년에 한번으로 줄이면, 정확한 부동산 가치가 측정될 수 있을 뿐더러, 재산세 변동이 낮아져 납세자들의 돈을 아낄 수 있을 것이라는 입장이다.
최근 한 보고서에서는 국내 15개 도시의 재산세와 유틸리티 비용 등을 조사했으며, 2015년 단독 주택 평균 재산세가 $3,119로 집계된 캘거리는 6번째로 재산세가 비싼 도시로 선정됐다. 이 같은 결과는 캘거리의 재산세가 국내에서 가장 낮은 편이라는 나히드 넨시 시장의 주장과 상반되는 것이다.
지난 9월 넨시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캘거리의 재산세는 국내에서 가장 낮다”면서, “시민들의 만족도는 가장 높은 편”이라고 전한 바 있다. 수더랜드는 이 같은 넨시의 주장에 동의하지 않으나, 캘거리의 유틸리티 프렌차이즈 비용처럼 각 도시에서 시민들에게 징수하는 숨겨진 세금 등이 조사 결과를 불확실하게 했을 수 있다고 말했다.
또한 캘거리는 단독 주택의 평균 재산세와 유틸리티 비용이 합쳐진 금액에서도 $5,498로 6위를 차지했다. 조사된 15개 도시 중 15위를 차지한 BC의 서리는 재산세와 유틸리티 비용을 합쳐도 $3,369에 불과했다.
캐나다 납세자 연맹 앨버타 대표 페이지 맥피어슨은 주택과 비즈니스 소유자들은 지속적인 재산세 인상으로 고충을 겪어왔다면서, 수더랜드가 올바른 방향으로 움직이고 있다고 지지하고 나섰다.
한편, 지난 6월, 캘거리 시의회에서는 2017년도 재산세를 1.5% 인상시키기로 했으나 이후 캘거리 재정 안정기금에서 2천 2백만 달러를 사용해 재산세 인상분을 상쇄하기로 해 결국 시민들의 재산세 동결을 결정한 바 있다. (박연희 기자)

신문발행일: 2016-12-23
나도 한마디
 
최근 인기기사
  캘거리 시민들, “최악의 인종차별 ..
  앨버타, 경제 회복 이미 시작 됐나
  트럼프 반 이민명령 캐나다 첨단기술..
  미국 여행금지 조치, 학생들 피해 ..
  이진희 셰프, 국내 요리 경연서 금..
  MRU 항공학과 강사 두 명, 비행..
  배우자 RRSP, 간과하기 쉽지만..
  캘거리 비상재정안정기금, 바닥 드러..
  공공부문 임금 협상 앞 둔 주정부,..
  캐나다 직업의 세계(18) - M..
  캘거리 여성 모지기 브로커 김동은씨..
  CMHC, 국내 주택 시장 여전히 ..
댓글 달린 뉴스
  종교는 하느님을 위한 것이 아니라.. +1
  만나봅시다) 자연의학 성지현 닥터 +1
  마음을 지킬 수 있는 핵심은 건강.. +1
  앨버타주에도 원조 교제가? _경제.. +1
  종교 칼럼을 시작하면서 _ [최성철.. +1
  업소 탐방) 캘거리 재능교육 +1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