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캘거리 부동산, 올해도 회복 어려워 - 12월 매매, 10년 평균보다 15% 감소
 




캘거리 부동산 시장 침체가 지난해에도 계속 이어졌다. 2016년을 마무리하는 12월의 매매 건수는 1,100건으로 최근 10년 동안의 12월 평균보다 15%나 감소하기도 했다.
캘거리 부동산 연합(CREB)에서 발표한 2016년 MLS 매매건수는 총 17,809건으로, 이는 전년대비 5.5% 감소한 것이다. 또한 기준 주택 평균 판매가격 역시 $440,650으로 2015년보다 3.8% 감소했다. 이 중 기준 단독 주택 가격은 3.2% 하락한 $502,242, 그리고 기준 아파트/콘도 가격은 6% 하락한 $277,217로 집계됐다.
지난 2016년의 캘거리 부동산 시장 침체는 전년 동일 기간 대비 판매가 26%나 감소한 2015년의 뒤를 이은 것이다. 그리고 2년간의 부동산 침체로 지난해 캘거리 주택 건설 숫자는 2010년 이후 가장 낮게 유지됐다.
CREB의 수석 경제학자 앤-마리 루리는 CREB에서는 지난해 초에 2016년의 캘거리 주택 판매가 전년대비 2.2% 감소할 것으로 예측했으나, 경제 상황이 예측보다 좋지 않아 결국 판매 감소폭도 당초 예상보다 늘어나는 결과를 낳았다고 전했다. 캐나다 통계청의 자료에 의하면, 캘거리의 실업률은 1월의 7.4%에서 11월에는 10.3%까지 치솟았다.
그러나 루리는 불황 시작 당시 이미 주택 공급이 빠듯한 상태였던 데다가 2016년에 시장에 나온 신규 매물이 전년대비 4.7% 감소해 매물이 줄어들며 주택 가격이 어느 정도 유지됐다고 설명했다.
그리고 여러 경제학자들이 앨버타의 경제가 2017년에는 회복할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는 가운데, 부동산 투자 네트워크의 수석 분석가 돈 R. 캠벨은 경제 회복이 부동산 시장으로 이어진다고 확신할 수 없다는 입장을 전했다. 캠벨은 부동산 시장은 더딘 경제 지표라면서, GDP 변화에 맞춰지는 데 18개월에서 24개월 가량 소요될 수 있다고 밝혔다. 또한 캠벨은 이 외에도 모기지 규제 강화와 앨버타의 탄소세 도입 등 다른 요소가 주택 구매 희망자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면서, 2017년에도 캘거리 부동산 시장 회복이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박연희 기자)

신문발행일: 2017-01-06
나도 한마디
 
최근 인기기사
  캘거리 NW, 코요테 공격 비상
  산산이 부서진 캐나다 드림 _ ..
  앨버타 노동법규, 30년 만에 ..
  웨스트젯, “추가 요금 없이 자..
  캘거리 시, 파노라마 힐 공원 ..
  캘거리 한인천주교회에서 릴레이 ..
  쿠트네이 국립공원, 곰 출몰 지..
  토네이도 시즌 시작, 주의보 발..
  캘거리 시, “민들레 제초제 뿌..
  CBE, 등교 시간 변경에 학부..
  음식물 쓰레기 수거 그린카트 배..
  보수당, 와일드 로즈, ‘통합 ..
댓글 달린 뉴스
  배우자 초청 이민 조건부 영주권 .. +5
  캘거리 교육청 학생 수 천 명, .. +3
  무엇을 먹지 말아야 하나 - 육식.. +1
  세계 최초로 문자와 숫자의 비밀 .. +12
  만나봅시다) 캘거리 한인연합교회 .. +7
  독서토론 북카페 - 책을 읽는 새.. +1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