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지난 5월 캐나다 주택 착공 줄어들었다
온타리오 부동산 규제가 주요 원인
 
캐나다 전역의 주택 착공이 지난 5월, 전달 대비 8.6% 감소했다.
5월의 전국 주택 착공은 214,621건으로 4월의 213,425건보다 약 1,200건 많긴 했으나 계절조정 연 환산 기준(SAAR)에 의하면 194,663으로 조정돼 역시 환산된 4월의 213,498보다 줄어든 것이 된다. 그리고 이는 온타리오의 새 부동산 규제로 주택 신축이 크게 감소한 것이 주요 원인이 됐다.
BMO 캐피털 마켓의 벤자민 레이츠는 5월 토론토의 주택 착공은 44.4%, 4월에는 22.7% 감소했다면서 계절적 변동을 감안했을 때 이는 2014년 9월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라고 밝혔다.
토론토는 지난 4월 20일부터 16개 항목의 주거 안정 대책이 시행 중이며, 투기 행위에 대한 제재와 렌트비 규제, 밴쿠버와 같은 외국인 부동산 취득세 15% 도입 등이 여기에 포함됐다.
그리고 토론토 부동산 위원회에 의하면 5월의 기존 주택 매매가는 전년대비 15% 높은 수준이긴 했으나 매매건수는 20.3% 하락했으며, 기존 주택 매물이 전년대비 42.9% 늘어남에 따라, 5월의 평균 가격은 4월에 비해 6.2% 하락했다.
캐나다 통계청의 자료에 의하면 전국적으로는 지난 4월 캐나다 신축 주택 가격 지수는 3월에 비해 0.8% 올랐으며, 이는 경제학자들의 예상치를 뛰어넘는 것이다. 그리고 이로 인해 연간 신축 주택 가격 지수는 지난 9년 동안 가장 높은 3.9% 인상을 기록했다.
이에 대해 캐나다 모기지 및 주택 공사(CMHC) 수석 경제학자 밥 듀건은 “주택 착공은 도심 지역에서 두드러졌으며, 특히 비용이 높은 단독, 듀플렉스 대신 타운하우스와 낮은 아파트 건축이 늘어났다”고 설명했다. (박연희 기자)

신문발행일: 2017-06-16
나도 한마디
 
최근 인기기사
  한 달 수도요금이 ‘4천 불”...
  캘거리 KEB 하나은행 다운타운..
  CIBC, 루니화 곧 하락할 것
  최악의 상황 대비하는 워터톤
  학생비자 출신 이민자 늘어나
  허리케인 하비때문에 캘거리 기름..
  이자율 인상, 앨버타 주민들 ‘..
  빗나간 유가 예측, 주정부 재정..
  주유소 직원 사망 사건 범인, ..
  캘거리, 기록적인 연기 자욱한 ..
  허리케인 ‘하비’, 오일 시장에..
  CN드림 이민수기 우수상 수상작..
댓글 달린 뉴스
  특집) 미국 국경 통과시 관세 규.. +2
  에드먼턴 푸른 산악회 템플 산 등.. +1
  하느님은 믿어야 하는 실재적(實在.. +2
  1980년 5월 광주의 기억, 송.. +1
  50만 불 들인 보우포트 타워, .. +1
  캘거리 국가대항 축구대회 8월 4.. +1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