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앨버타 교사, 2년간 임금 인상 없다
대신 7천 5백만 불의 교실 지원금 포함
앨버타의 교사들이 주정부와 교육청, 교사 연합이 합의한 단체 협약을 비준했다.
앨버타 교사 연합의 4만 6천 회원들을 대상으로 진행된 투표에서 78%는 2년간 임금 인상이 없으나 7천 5백만 불의 “교실 개선 지원금”이 포함된 단체 협약에 찬성하고 나섰다. 교사들의 투표는 지난 5월 11일부터 14일까지 나흘간에 걸쳐 온라인으로 진행됐으며, 회원의 약 3분의 1 가량인 13,000명이 투표에 임한 것으로 전해졌다.
교사 연합의 회장인 마크 람샌카는 이 단체 협약 내용에 대해 우려와 긍정적인 반응을 모두 접할 수 있었다면서, 끝까지 투표 결과를 예측할 수 없었다는 입장을 전했다.
그리고 협약이 통과됨에 따라 계약은 지난 2016년 9월 1일부터 오는 2018년 8월 18일까지 2년간의 기간에 적용된다. 또한 이번 협상에는 처음으로 교사들의 강의, 회의 참석, 쉬는 시간 관리 등 업무 시간에 대한 제한이 포함됐으며, 간호사와 의료 종사자, 정부 관계자들 등 다른 5개 부문의 공무원에게 임금 인상이나 일시금 지불을 약속한다면 교사에게도 이를 확대하겠다는 조항이 포함됐다.
이 같은 결과에 대해 앨버타 재무부 조 세시 장관은 짧은 성명서를 발표해 교사들의 결정을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이는 학생과 교사, 그리고 앨버타 가족 모두에게 좋은 계약내용”이라고 전했다. 또한 2017-18학년도를 위한 7천 5백만 불의 교실 개선 지원금은 각 교육청의 결정에 따라 추가 교사와 보조 교사를 고용할 수 있도록 하며, 도움이 필요한 학생들이 많다면 이들을 위한 장비 설치나 훈련도 가능하도록 할 것으로 보인다. (박연희 기자)

신문발행일: 2017-05-19
나도 한마디
 
최근 인기기사
  한 달 수도요금이 ‘4천 불”...
  캘거리 KEB 하나은행 다운타운..
  CIBC, 루니화 곧 하락할 것
  최악의 상황 대비하는 워터톤
  학생비자 출신 이민자 늘어나
  허리케인 하비때문에 캘거리 기름..
  이자율 인상, 앨버타 주민들 ‘..
  빗나간 유가 예측, 주정부 재정..
  주유소 직원 사망 사건 범인, ..
  캘거리, 기록적인 연기 자욱한 ..
  허리케인 ‘하비’, 오일 시장에..
  연방 이민부 부모, 조부모 초청..
댓글 달린 뉴스
  특집) 미국 국경 통과시 관세 규.. +2
  에드먼턴 푸른 산악회 템플 산 등.. +1
  하느님은 믿어야 하는 실재적(實在.. +2
  1980년 5월 광주의 기억, 송.. +1
  50만 불 들인 보우포트 타워, .. +1
  캘거리 국가대항 축구대회 8월 4.. +1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