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스쿨버스 되돌려줘” CBE 앞 학부모 시위
대체 프로그램 재학생 1,500명 스쿨버스 노선 폐지
(사진 : 캘거리 헤럴드, CBE 앞에 모인 학부모들) 
지난 13일, 캘거리 공립 교육청(CBE) 앞에는 점심시간을 이용해 약 50여명의 학부모들이 모여 스쿨버스를 되돌려 달라며 시위를 벌였다.
이들의 자녀들은 지역 배정학교가 아닌 대체 프로그램 학교에 재학 중으로, 교육청에서는 약 1,500명의 대체 프로그램 재학생들에게 올 가을부터 스쿨버스 대신 캘거리 트랜짓 등 다른 방법을 이용해 통학해야 한다고 통보한 바 있다. 그리고 학부모들은 CBE에 노선을 복구할 것을 요청하면서, 스쿨버스 또는 캘거리 트랜짓에서 통학을 위한 노선을 개설한다면 이에 대한 비용을 지불할 수 있다고 강조하고 나섰다.
시위에 참석한 발라즈 니자르는 10세의 아들이 TLC(Traditional Learning Centre)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Sir Wilfred Laurier 학교에 재학 중이나 이제 학교에 가려면 캘거리 트랜짓 버스에서 C Train으로 갈아탄 뒤에도 15분을 걸어야 하며 왕복 통학시간이 3시간에 이르게 될 것이라고 불만을 토로하고 있다.
그러나 CBE의 교통 책임자 캐리 에드워즈는 교육청은 캘거리 트랜짓과 이 문제를 놓고 논의했지만, 학교 통학을 위한 노선은 제공해 줄 수 없다는 답변을 들었다고 밝혔다.
CBE 의장 조이 보웬-에어도 “불행하게도 예산 부족으로 우리가 더 할 수 있는 것이 없다”면서 지금 결정된 것 외의 버스 노선은 설치될 수 없음을 분명히 했다. CBE는 현재 3천 8백만 불의 적자를 마주하고 있는 상황이다.
그리고 보웬-에어는 자신의 자녀가 대체 프로그램 제공 학교에 통학할 때에는 카풀이나 학부모들이 순서를 정해 자녀의 등하교를 도왔다면서, 이 같은 방법도 고려해 볼 것을 권하고 나섰다.
한편, CBE에서는 올 가을부터 집에서 2.4km 이상 떨어진 학교를 통학해야 하는 학생들의 스쿨버스 비용을 면제하고 캘거리 트랜짓 패스 비용 $700중 $549를 추후 환불해주기로 결정했으나, 이 혜택에서 대체 프로그램 학교에 재학 중인 학생들은 제외됐다. 그리고 이 같은 CBE의 결정에 에겐 장관이 불만을 표시하며 오는 8월에 교육청 지출 검토에 나서겠다고 선포함에 따라, 이 문제와 관련된 주정부의 대처에 관심이 모이고 있다. (박연희 기자)

신문발행일: 2017-06-16
나도 한마디
 
최근 인기기사
  산산이 부서진 캐나다 드림 _ ..
  앨버타 노동법규, 30년 만에 ..
  캘거리 한인천주교회에서 릴레이 ..
  캘거리 시, 파노라마 힐 공원 ..
  쿠트네이 국립공원, 곰 출몰 지..
  캘거리 시, “민들레 제초제 뿌..
  토네이도 시즌 시작, 주의보 발..
  음식물 쓰레기 수거 그린카트 배..
  대마초 합법화 앞두고 고용주들 ..
  재산세 인상에 충격, “집을 떠..
  캘거리 센트럴 도서관, 예정보다..
  우체국 노조, "가정배달 시스템..
댓글 달린 뉴스
  배우자 초청 이민 조건부 영주권 .. +5
  캘거리 교육청 학생 수 천 명, .. +3
  무엇을 먹지 말아야 하나 - 육식.. +1
  세계 최초로 문자와 숫자의 비밀 .. +12
  만나봅시다) 캘거리 한인연합교회 .. +7
  독서토론 북카페 - 책을 읽는 새.. +1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