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캘거리 시의회의 고민, “세수는 부족, 재산세 인상은 어렵고”
146M달러 운영 적자, 캘거리 시 인력 감축 전망
 
내년도 예산 심의를 앞두고 있는 캘거리 시의회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캘거리 시가 시의회에 제출한 예산안에 따르면 약 1억 4천 만 달러의 운영 적자가 예상되고 있기 때문이다.
시가 편성한 예산안에 따르면 2015~18년 최초 예산안 승인 당시 내년 4.7%의 재산세 인상을 0% 를 기준으로 작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예산 조정안에 따르면 당초 1억 7천 만 달러의 운영 적자는 1억 4천 6백만 달러로 줄어 든 것으로 나타났다.
시의 예산안 제출 보고서에 내년 재산세 인상을 0% 인상 기준으로 편성한 것과 관계없이 내년도 캘거리 재산세는 2.9% 인상될 예정이다. 지난 해 시의회는 경기 악화를 이유로 2018년 인상 효과를 상쇄하기 위해 한 차례 재산세 리베이트를 결정했기 때문이다.
워드 서덜랜드 시의원은 캘거리 경찰이 요청한 인력 증원과 바디 카메라 착용 예산이 필요하기 때문에 0%~1% 사이의 재산세 인상이 필요하다라고 주장했다.
그는 “1억 4천만 달러의 운영 적자를 만회하기 위해 시 모든 분야에서 인력 감축이 필요하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인력 감축의 목표는 핵심 서비스 부문을 유지한 채 아웃소싱이 가능한 분야를 효과적으로 선택해야 할 필요가 있다”라고 밝혔다.
예상되는 인력 감축 부문은 시 전 부서에 해당되며 약 156개의 풀타임 일자리에 적용될 전망이다. 캘거리 시는 “운영 적자 부분은 시민들에 제공되는 서비스 피해를 최소화하면서 비용절감과 균형을 맞추어야 하는 어려움이 있다”라고 밝혔다.
시의 제안에 따르면 캘거리 트랜짓의 버스 운영도 포함되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총 46,800여 시간의 운행 시간 중에 27개 노선에서 버스 운행 시간 또는 횟수가 조정될 예정이다.
지안 카를로 카라 시의원은 “캘거리 시가 제출한 예산 조정안은 매우 고민한 흔적이 보인다. 가장 큰 문제는 과연 어떤 서비스를 감축하고 어떤 부문을 증가시킬 것인지 매우 구체적인 결정이 남아 있다는 점이다. 개인적으로 경찰 관련 예산은 요청대로 승인이 이루어졌으면 한다”라고 밝혔다. (서덕수 기자)

신문발행일: 2017-12-01
나도 한마디
 
최근 인기기사
  학생과 성관계한 교사, 함께 마..
  미쉘 오바마, 캘거리 온다
  캐나다 근무 경험 없다면 자원봉..
  캘거리 인근, 초대형 몰 여름에..
  캘거리 시민들, 재산세 인상 불..
  캘거리 눈 폭탄 이후 40중 충..
  지난 한주 캘거리 도로 폭설로 ..
  노틀리 주정부, B.C주 와인 ..
  캘거리 경찰, “총기 사용 불가..
  캘거리 공립학교서 점심시간에 넷..
  트랜스캐나다, 주정부와 키스톤 ..
  유치원 등록 시작, 일부는 추첨..
댓글 달린 뉴스
  김미연 컬링팀 첫 대회 우승 차지 +1
  마스터 림스 태권도장 캘거리에 9.. +1
  레드디어 한글학교 설날 잔치 열려.. +1
  캘거리 조윤하 시인, 80세에 생.. +2
  심재헌 변호사 본지 상대 소송 기.. +10
  ‘스노우 파킹 밴 발동 시 차량 .. +1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