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지난 1년간 이민자 30% 증가 _ 2009년 이래 최대수치
 
통계청 발표에 따르면 2015년 7월- 2016 7월까지 받아들인 이민자는 320,932명으로 밝혀졌다. 이 수치는 전년도 같은 기간 동안 이민자 수 240,844명에 비해 1/3이 늘어난 수치로 지난 30년 사이 가장 큰 비율로 늘어났다. 현재와 같은 집계방식이 도입된 후 2009-2010년 270,581명 이민 이래 가장 많은 수치로 내년에는 이민자가 더 늘어 날 것으로 전망된다.
이민자 중에서 199,647명이 온타리오에 정착해 이민자가 가장 선호하는 주가 되었고 뒤이어 퀘벡을 정착지로 택한 이민자가 55,164명으로 두 주에 정착한 신규 이민자가 전체 이민자의 절반이 넘는 54%를 차지했다.
또한 27.9%가 평원주인 앨버타, 매니토바, 사스캐추원에 정착해 신규 이민자들이 선호하는 정착지가 되었다. 그 중 앨버타에 정착한 이민자가 57,384명(17.80%) 매니토바 17,238명, 사스캐추원 15,006명이다. B.C.를 정착지로 택한 신규 이민자는 전체의 13.3%로 42,832명이다.
특기할만한 일은 수속기간이 대폭 짧아져 종전보다 42%가 줄었다. 2015년부터 시작한 E.E(Express Entry)의 FSW(연방 기술이민), FST(연방 트레이드 이민) CE(캐나다 경험이민)은 보통 3-5개월 걸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는 E.E. 이전에 접수된 신청서의 적체현상도 해소할 방침이다.
퀘벡 기술이민도 종전보다 수속기간이 28%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가족 초청이민도 전체적으로 수속기간이 15% 줄어들었다. (오충근 기자)

신문발행일: 2016-10-14
나도 한마디
 
최근 인기기사
  캘거리 시민들, “최악의 인종차별 ..
  앨버타, 경제 회복 이미 시작 됐나
  트럼프 반 이민명령 캐나다 첨단기술..
  미국 여행금지 조치, 학생들 피해 ..
  이진희 셰프, 국내 요리 경연서 금..
  MRU 항공학과 강사 두 명, 비행..
  배우자 RRSP, 간과하기 쉽지만..
  캘거리 비상재정안정기금, 바닥 드러..
  공공부문 임금 협상 앞 둔 주정부,..
  캐나다 직업의 세계(18) - M..
  캘거리 여성 모지기 브로커 김동은씨..
  CMHC, 국내 주택 시장 여전히 ..
댓글 달린 뉴스
  종교는 하느님을 위한 것이 아니라.. +1
  만나봅시다) 자연의학 성지현 닥터 +1
  마음을 지킬 수 있는 핵심은 건강.. +1
  앨버타주에도 원조 교제가? _경제.. +1
  종교 칼럼을 시작하면서 _ [최성철.. +1
  업소 탐방) 캘거리 재능교육 +1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