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지난 1년간 이민자 30% 증가 _ 2009년 이래 최대수치
 
통계청 발표에 따르면 2015년 7월- 2016 7월까지 받아들인 이민자는 320,932명으로 밝혀졌다. 이 수치는 전년도 같은 기간 동안 이민자 수 240,844명에 비해 1/3이 늘어난 수치로 지난 30년 사이 가장 큰 비율로 늘어났다. 현재와 같은 집계방식이 도입된 후 2009-2010년 270,581명 이민 이래 가장 많은 수치로 내년에는 이민자가 더 늘어 날 것으로 전망된다.
이민자 중에서 199,647명이 온타리오에 정착해 이민자가 가장 선호하는 주가 되었고 뒤이어 퀘벡을 정착지로 택한 이민자가 55,164명으로 두 주에 정착한 신규 이민자가 전체 이민자의 절반이 넘는 54%를 차지했다.
또한 27.9%가 평원주인 앨버타, 매니토바, 사스캐추원에 정착해 신규 이민자들이 선호하는 정착지가 되었다. 그 중 앨버타에 정착한 이민자가 57,384명(17.80%) 매니토바 17,238명, 사스캐추원 15,006명이다. B.C.를 정착지로 택한 신규 이민자는 전체의 13.3%로 42,832명이다.
특기할만한 일은 수속기간이 대폭 짧아져 종전보다 42%가 줄었다. 2015년부터 시작한 E.E(Express Entry)의 FSW(연방 기술이민), FST(연방 트레이드 이민) CE(캐나다 경험이민)은 보통 3-5개월 걸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는 E.E. 이전에 접수된 신청서의 적체현상도 해소할 방침이다.
퀘벡 기술이민도 종전보다 수속기간이 28%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가족 초청이민도 전체적으로 수속기간이 15% 줄어들었다. (오충근 기자)

신문발행일: 2016-10-14
나도 한마디
 
최근 인기기사
  한 달 수도요금이 ‘4천 불”...
  캘거리 KEB 하나은행 다운타운..
  CIBC, 루니화 곧 하락할 것
  최악의 상황 대비하는 워터톤
  학생비자 출신 이민자 늘어나
  허리케인 하비때문에 캘거리 기름..
  이자율 인상, 앨버타 주민들 ‘..
  빗나간 유가 예측, 주정부 재정..
  주유소 직원 사망 사건 범인, ..
  캘거리, 기록적인 연기 자욱한 ..
  허리케인 ‘하비’, 오일 시장에..
  연방 이민부 부모, 조부모 초청..
댓글 달린 뉴스
  특집) 미국 국경 통과시 관세 규.. +2
  에드먼턴 푸른 산악회 템플 산 등.. +1
  하느님은 믿어야 하는 실재적(實在.. +2
  1980년 5월 광주의 기억, 송.. +1
  50만 불 들인 보우포트 타워, .. +1
  캘거리 국가대항 축구대회 8월 4.. +1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