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연방정부 2017 이민계획 발표
최대 32만명까지 신규 이민 수용
사진출처: 글로벌 뉴스 
 
연방정부의 2017년 이민계획이 베일을 벗었다. 내년 이민계획은 경제이민, 가족초청이민이 대폭 늘어난 것이 특징이다. 경제이민은 연방 기술이민, 연방 기능이민, 캐나다 경험이민(CEC)에서 23%가 늘었다. 또한 주정부 이민(PNP)으로 51,000명을 받아드린다.
퀘벡은 기술이민프로그램을 포함해 경제이민으로 29,000명을 받아드린다. 전체 이민 카테고리 중 경제이민은 전년도에 비해 가장 크게 늘어났다.
결혼이나 부모 조부모 초청 등 가족초청이민도 쿼터가 늘어났다. 그러나 난민 인도주의 이민은 전년도에 비해 대폭 줄어들었다. 그래도 4만명 이상에게 난민 인도주의 이민의 길을 열어놓아 보수당 정권보다는 많은 수치의 난민, 인도주의 이민에게 문호가 개방되었다.
내년에는 최대 32만명에게 이민 문호가 개방돼 올해의 30만5천명을 상회하는 수치로 노동력 부족과 고령화를 염두에 두고 이민정책에 반영하였다. 연초에 죤 맥컬람 이민장관은 심화되는 노동력 부족과 고령화에 대비해 이민문호를 개방할 것을 시사한 바 있다.

- 카테고리별 이미 목표 수치
(첨부사진 참조)

- 경제이민 분류
(첨부사진 참조)


신문발행일: 2016-11-04
나도 한마디
 
최근 인기기사
  캐나다가 이런 나라였다니
  한 달 수도요금이 ‘4천 불”...
  캘거리 KEB 하나은행 다운타운..
  CIBC, 루니화 곧 하락할 것
  허리케인 하비때문에 캘거리 기름..
  학생비자 출신 이민자 늘어나
  최악의 상황 대비하는 워터톤
  빗나간 유가 예측, 주정부 재정..
  올 가을, 캘거리에 학교 7개 ..
  주유소 직원 사망 사건 범인, ..
  캘거리, 기록적인 연기 자욱한 ..
  캘거리 K리그 한인축구대회, 벧..
댓글 달린 뉴스
  특집) 미국 국경 통과시 관세 규.. +2
  에드먼턴 푸른 산악회 템플 산 등.. +1
  하느님은 믿어야 하는 실재적(實在.. +2
  1980년 5월 광주의 기억, 송.. +1
  50만 불 들인 보우포트 타워, .. +1
  캘거리 국가대항 축구대회 8월 4.. +1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