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연방정부 취업비자 4년 제한 폐지, “인력난 숨통 트인다” 업계 환영 일색
 
보수당 정부 시절 고용부 장관을 지낸 제이슨 케니가 제정한 악법 중에 하나인 임시 외국인 노동자 취업 4년 제한이 마침내 폐지되었다. 연방정부는 12월13일부로 임시 외국인 노동자에 해당되던 4년 제한(four-in-four-out)규정을 폐지한다고 발표했다.
4년 제한 규정은 외국인 노동자가 캐나다에서 취업하면 최대 4년을 일할 수 있고 4년 후에는 본국으로 돌아갔다 4년이 지나야 다시 재취업 신청을 할 수 있는 규정인데 이번에 폐지 된 것이다.
이 규정을 제정한 제이슨 케니 당시 고용부 장관은 외국인 노동자들이 캐나다인 노동시장을 잠식하고 있다는 우려 때문에 이 규정을 제정 실시했으나 버섯 농가, 목장, 밴프 호텔에서는 캐나다인 직원도 못 구하고 임시 외국인 노동자는 4년 기한이 되어 떠나 인력난이 오히려 가중 되어 원성이 자자했던 규정으로 규정 폐지에 대해 업계와 임시 노동자들은 환영 일색이다.
경기가 침체되었다지만 인력난을 겪고 있는 육류가공업계, 접객업소, 양봉업계에서는 “매우 긍정적인 변화”라고 반겼다. 앨버타 소고기 가공협회에서는 “우리는 가공처리에 만성적 인력난을 겪고 있다. 우리는 임시 노동자를 원하는 것이 아니고 이곳에 살면서 오래 일할 사람이 필요하다. 이제 사람들이 강제로 떠나지 않아도 된다.”면서 인력난 해소에 대한 기대감을 보였다.
4년 규정으로 인해 고용주들은 원하지 않는 일손을 떠나 보내야 했고 많은 외국인 노동자들이 귀국 대신 불법체류자 신분이 되어 불법으로 일을 했다.
앨버타 육류 가공업체에서는 외국인 노동자들이 주정부 이민을 신청할 수 있었으나 4년제한 규정에 걸려 영주권 신청이 좌절 당한 경우가 많이 있었다고 이민변호사들은 말했다. 또한 4년 규정이 철폐됨에 따라 그 동안 불확실했던 노동자들의 권익도 증진될 것이라고 요크 대학의 에델 퉁가반 교수는 내다보았다.

신문발행일: 2016-12-23
나도 한마디
 
최근 인기기사
  난민 너무 많이 받아들인다.. 수용..
  탄소세 시행 두 달, 앨버타 시민들..
  경기 침체 서서히 끝이 보이나? -..
  만나봅시다) 캘거리 한인연합교회 조..
  미국 석유 시장에 대한 의존도 줄이..
  LED 전구 교체 신청자 폭주 _ ..
  앨버타 12학년 내신 점수 부풀리기..
  창립 40주년 맞는 캘거리 이민자 ..
  차를 새로 살 때 기억해야 할 것들
  급증하는 인종차별, 주정부 대책 마..
  난민 학생 등록에 바빠진 캘거리 교..
  노틀리 주정부, ‘탄소세 넘어 민생..
댓글 달린 뉴스
  세계 최초로 문자와 숫자의 비밀 .. +11
  독서토론 북카페 - 책을 읽는 새.. +1
  삼층 세계관이 기독교 신학에 미친.. +4
  <명수는 12살>과 <응답하라 1.. +4
  앨버타, 경제 회복 이미 시작 됐.. +1
  캐나다 이민생활 10년째를 맞이하.. +1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