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에드먼턴 이민자 언어 다양해져
영어나 불어 아닌 모국어 사용 이민자 급격히 늘어나
사진출처: 에드먼턴 저널 
에드먼턴이 대도시중 필리핀어, 펀잡어, 아랍어등 다양한 언어가 사용되는 도시로 급속히 변하고 있다.
수요일에 발표된 센서스 결과에 따르면 에드먼턴은 2011년-2016년 사이 영어나 불어 이외 언어를 모국어로 사용하는 비율이 31%로 캐나다 다른 대도시보다 현격하게 높았다.
345,000명 이상의 에드먼턴 시민이 비공식 언어를 모국어로 쓰는 것은 1996 센서스 보다 두 배 이상 늘어난 수치이고 130만명 중 약 1/4을 차지하는 수치다.
캐나다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이들 중 87,115명이 집에서는 자국어를 쓰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에 이민이 계속되면서 앨버타의 언어환경이 바뀌는 것은 놀랄만한 일이 아니다”라고 에드먼턴 소재 콘코르디아 대학 앨리슨 야시신 교수는 말했다. 이민자 언어 프로그램을 다루고 있는 노르퀘스트(NorQuest)의 페티 허고트 학장도 같은 견해를 나타났다.
“커뮤니티에서 벗어나면 이런 현상이 보인다. 이웃에서 다른 언어로 대화하는 것이 들린다”
필리핀어, 이민자 언어 1위
통계청은 이민자 언어와 원주민어, 영어, 불어를 구분하고 있다. 센서스 응답자중 760만명이 집에서 영어나 불어 이외 언어를 사용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인구의 21%에 해당하는 수치고 2011년 센서스 이후 14.5% 늘어난 수치다.
비 영어, 비 불어 사용자중 2/3가 토론토, 밴쿠버. 몬트리얼에 거주하고 있으나 지난번 센서스 후 앨버타의 비 영어, 비 불어 사용자가 상대적으로 가장 큰 폭으로 증가했다.
에드먼턴 다음으로 캘거리가 이민자 모국어 사용자가 28% 늘어났다. 토론토, 밴쿠버, 몬트리얼이 전체적으로 이민자 모국어 사용자가 많으나 지난 5년간 수치는 오히려 낮아졌다.
필리핀어는 B.C.주를 제외한 모든 서부주에서 가장 많은 사용자를 기록했다. B.C.주는 펀잡어 사용자가 가장 많았다.
필리핀어는 에드먼턴에서도 가장 많이 쓰이는 이민자 모국어로 42,525명, 에드먼턴 인구의 3.3%가 사용하는 이민자 모국어다.
펀잡어 30,955명, 광동어 23,955명으로 뒤를 따랐고 만다린과 아랍어 사용자가 약 20,000명 수준이다.
노르퀘스트(NorQuest) 페티 허코트 학장은 “지난 5년간 수치는 계속 늘어나 항상 피크를 이루고 있다”면서 시리아 난민 유입도 관계가 있다고 말했다.
노르퀘스트는 한 해 3,300명의 이민자가 등록해 영어를 배우는 기관으로 이민자 영어시험과 취업을 위한 영어를 교육하고 있다. 노르퀘스트는 또한 난민과 신규 이민자 영어교육도 담당하고 있다.
에드먼턴에서 아랍어 사용자도 급속히 늘어나는 추세로 지난 5년간 거의 7,000명이 늘었다. (오충근 기자)

신문발행일: 2017-08-11
나도 한마디
 
최근 인기기사
  심재헌 변호사 본지 상대 소송 .. +2
  에드먼턴 테러 발생
  앨버타 상위 고등학교 10위권 ..
  강풍으로 날린 눈, 캘거리 교통..
  이제 앨버타 약국에서 포인트 못..
  빌 스미스 후보, 선거 막판 독..
  캐나다이민과 가짜 직업 - 현상..
  앨버타 컬쳐데이 성황리에 마쳐
  10월4일 Express Entry 추첨..
  노틀리 주수상, “아마존을 앨버..
  캘거리 청년축구팀, 케네디언 리..
  뜨거워 지는 선거전, 시장 후보..
댓글 달린 뉴스
  심재헌 변호사 본지 상대 소송 기.. +2
  김동은의 모기지 만화칼럼_31 +1
  고 김창영 초대 한인회장 유가족들.. +1
  특집) 미국 국경 통과시 관세 규.. +2
  에드먼턴 푸른 산악회 템플 산 등.. +1
  하느님은 믿어야 하는 실재적(實在.. +2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