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주정부, “헬스 예산, 합의 서두르지 않겠다”... 조 쎄시 재무장관, “중장기적, 안정적 지원 약속 받아야”


연방정부와 각 주정부가 벌이고 있는 헬스 예산 협상이 일부 주에서 연방정부와 개별 합의를 추진하고 나서자 노틀리 주정부는 연방정부와 서둘러 합의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뉴 브런즈윅 주를 시작으로 노바 스코샤, 뉴펀들랜드 라브라도어 등이 연방정부와 합의를 발표하면서 기존 공동 협상 전략이 무산되었다.
조 쎄시 주정부 재무장관은 “다른 주들과 마찬가지로 앨버타는 장기적으로 예측가능하고 안정적인 헬스 예산 지원을 원한다”라고 밝히며 연방정부의 지원 안에 선뜻 합의하고 나설 뜻이 없음을 분명히 했다.
주수상 대변인 셰릴 오티스 씨는 “앨버타의 입장은 여전히 그대로다. 합의하지 않은 주와 공동 노력을 통해 연방정부와 보다 나은 합의안을 도출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연방정부가 각 주정부에 지원 해 온 헬스 예산은 매년 6%씩 증가되어 왔다. 그러나, 연방정부는 채무 증가로 인한 재정악화로 인해 내년 인상분을 3.5%로 인하할 예정이다. 지난 달 열린 연방정부와 각 주수상 회의에서 연방정부 빌 모노 재무장관 제인 필폿 보건부 장관은 헬스 예산 지원을 연간 3.5%로 인하하는 대신 홈 케어와 정신 의료 부문에 향후 10년에 걸쳐 110억 달러를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향후 10년 110억 달러 지원금을 80억 달러로 줄이겠다고 맞섰다.
연장정부는 각 주의 공동 전선을 격파하기 위해 개별 협상으로 협상 전력을 선회했으며 노바 스코샤, 뉴 브런즈윅, 뉴펀들랜드 주 등과 개별 합의를 이끌어 내는데 성공했다.
연방정부는 향후 10년 간 뉴펀들랜드 라브라도어 8천 7백만 달러, 노바스코샤 1억 5천 7백만 달러를 홈 케어 부문에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정신 건강 부문에서는 동일 기간 뉴펀들랜드 7천 3백만 달러, 노바스코샤 1억 3천만 달러가 지원된다.
연방정부가 각개 격파를 선택하고 나서자 앨버타는 연방정부에 경고를 하고 나섰다. 조 쎄시 재무장관은 “각 주의 공동 노력을 무마하려는 연방정부의 시도는 바람직하지 않다”라고 밝혔다.
필립 쿨라드 퀘백 주수상은 “트뤼도 정부가 헬스 예산 부문에서 각 주의 분열을 노리고 있다”며 강력하게 비난했다. 그는 “환자의 이익이 최우선이다. 소탐대실해서는 안될 것”이라며 중장기적이고 안정적인 연방정부의 헬스 예산 지원의 필요성을 주장했다.
연방정부의 재정악화로 인해 헬스 예산 지원에 대한 각 주와의 줄다리기가 상당 기간 지속될 전망이다. (서덕수 기자)


신문발행일: 2017-01-06
나도 한마디
 
최근 인기기사
  캘거리 시민들, “최악의 인종차별 ..
  트럼프 미 대통령, ‘키스톤 프로젝..
  익스프레스 엔트리 점수 계속 낮아져..
  트뤼도 총리, “오일샌드 폐지 발언..
  캔모어, 투자가들의 신흥 타겟되나 ..
  앨버타, 경제 회복 이미 시작 됐나
  트럼프 반 이민명령 캐나다 첨단기술..
  미국 여행금지 조치, 학생들 피해 ..
  영주권자인데 캐나다 내 범죄행위로 ..
  RRSP(은퇴연금) 시기가 돌아왔다..
  이진희 셰프, 국내 요리 경연서 금..
  캘거리 비상재정안정기금, 바닥 드러..
댓글 달린 뉴스
  만나봅시다) 자연의학 성지현 닥터 +1
  마음을 지킬 수 있는 핵심은 건강.. +1
  앨버타주에도 원조 교제가? _경제.. +1
  종교 칼럼을 시작하면서 _ [최성철.. +1
  업소 탐방) 캘거리 재능교육 +1
  재능교육, 교육 시스템 및 진학 .. +1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