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우체국 노조, "가정배달 시스템 복구하라"
공동 우편함으로 캘거리 우체국 110명 실직
 
지난 3일, 캐나다 우체국 서비스 노조에서는 캘거리의 거리를 돌며 집집마다 배달하는 도어 투 도어(door to door), 즉 가정배달 시스템의 복구를 요구하는 캠페인을 펼쳤다.
노조 회원 일부는 NE 말보로 지역을 찾아, 지역주민들과 캠페인 내용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고 연방수상인 저스틴 트뤼도 앞으로 보내지는 엽서를 배부하기도 했다. 그리고 이 엽서는 자유당이 약속한 가정배달 서비스 복구를 요구하는 압박으로 이용된다.
2015년 보수당 정부에서는 가정 우편배달을 중단하고 공동 우편함으로 변화 시켰으며, 이로 인해 자유당 집권 전 약 90만 개의 주소지가 공동 우편함으로 변경됐다.
그리고 노조 대표 수지 무어는 이 같은 변화로 캘거리에서 110명이 일자리를 잃었다고 밝혔다. 무어는 현재의 경제 상황에서 110개의 일자리를 추가 시킬 수 있다면 매우 긍정적일 것이라면서, 가정배달 서비스는 커뮤니티의 눈과 귀가 되고 심지어 사람의 생명도 살려왔다고 강조했다. 무어는 “우리가 현장을 목격한 덕분에 범죄를 막기도 했고, 어린이들과 애완동물의 집을 찾아준 사례도 있다. 그리고 우리는 노인들이 집 앞 인도의 눈을 치우는 것을 돕기도 했다”고 강조했다.
시민들도 특히 새로운 커뮤니티에 위치한 공동 우편함은 겨울에 접근하기 어렵다고 불만을 토로하고 있는 상황이다.
지난 12월, 캐나다 하원 위원회에서는 캐나다 우체국 측에 가정 우편배달을 되살릴 수 있는 계획을 세우고, 공동 우체통으로의 변경을 중단하라고 권고한 바 있다. 그러나 위원회의 발표에 의하면 83만 개의 주소가 공동 우체통으로 변경되면 연간 8천만 불이 절약된다.
그리고 캐나다 우체국 서비스의 운영을 검토한 Ernest & Young 사에서는 캐나다 우체국은 대대적인 변화 없이는 장기적으로 살아남기 어려우며, 2026년에 이르러서는 연간 적자가 7억 불에 달할것으로 예측된다는 내용의 보고서를 발표한 바 있다.
한편, 연방 정부에서는 올 봄 안에 우체국 배달과 과련된 결정을 내릴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박연희 기자)

신문발행일: 2017-06-09
나도 한마디
 
최근 인기기사
  에드먼턴 테러 발생
  고 김창영 초대 한인회장 유가족.. +1
  앨버타, 불황속에도 연봉 전국 ..
  심재헌 변호사 본지 상대 소송 ..
  강풍으로 날린 눈, 캘거리 교통..
  앨버타 컬쳐데이 성황리에 마쳐
  이제 앨버타 약국에서 포인트 못..
  캐나다이민과 거주지역 - 소도시..
  뜨거워 지는 선거전, 시장 후보..
  노틀리 주수상, “아마존을 앨버..
  UCP 리더 경선 후보등록 마감..
  올 가을 캘거리 날씨, “오늘 ..
댓글 달린 뉴스
  김동은의 모기지 만화칼럼_31 +1
  고 김창영 초대 한인회장 유가족들.. +1
  특집) 미국 국경 통과시 관세 규.. +2
  에드먼턴 푸른 산악회 템플 산 등.. +1
  하느님은 믿어야 하는 실재적(實在.. +2
  1980년 5월 광주의 기억, 송.. +1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