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자유게시판
법관 위에 시민 있다.김주대님의 시
작성자 bluedog     게시물번호 10665 작성일 2018-02-06 03:10 조회수 176

1월에 대법관들이 반박  성명 발표때 올라 온 시 인데 오늘도 다시 회자되고 있네요.

아마도 많은 사람들이 공감가서 인 듯 합니다.

정말 대통령 한사람만 바뀌었을 뿐이라는 말이 실감 됩니다.

8월까지 대법원 확정 판결 나지 않도록 눈 부릅뜨고 지켜 볼 일입니다.

8월에 대법관 몇명이 바뀐다고 하니까 ...


<반박 성명 발표한 대법관 13인에게 고함>

 너희들 고운 손 깨끗한 피부 다칠까봐 땅 파고 농사짓는 일,

 바닷바람에 살점 파먹히며 물고기 잡는 일,

 공장 돌리는 일은 우리가 하였다.

 영하 20도 굴뚝 꼭대기에 올라가 농성하는 일은 우리가 하였다.

 촛불 들고 언 손 불며 청와대로 행진하는 일은 우리가 하였다 

 너희들 판결하는 데 조금이라도 방해될까봐,

 너희들은 판결에만 전념하라고

 비린내 나는 생선은 우리가 팔고

 육중한 기계음 들리는 공장 컨베이어벨트는 우리가 지켰다

 너희들 월급 받아 판결 잘 해달라고 나라에 꼬박꼬박 세금 바쳤다

 너희들이 빵 한 조각 훔친 아이는 징역을 보내고

 수백 억 갈취한 파렴치범은 집으로 돌려보낼 때 

너희들 지위를 지키며 겸손한 척 더러운 판결을 내릴 때

 너희들 좋은 머리 아플까봐 

 너희들의 판단이 맞겠지 하며 첫 버스를 타고 출근하여 막차를 타고 퇴근하였다 

 우리는 농사 전문가 

우리는 기계 전문가

 우리는 노동 전문가

 우리는 알바 전문가 

 우리는 예술 전문가 

우리는 장사 전문가 

우리는 사무 전문가

 우리는 택시 전문가

 우리는 버스 전문가 

우리는 서비스 전문가 

우리가 판단하는 것보다 법 전문가 너희들이 더 잘 할 것이므로

 우리는 못하니까 우리는 법을 못 배웠으니까 기꺼이 너희들을 인정하며 

너희들에게 법의 칼을 쥐어주었다

 너희들 법복 앞에 떨며 서서,  때로 꾸중도 듣고 시키는 대로 감옥에도 가고 벌금 내며 살았다 

 우리는 환경미화 전문가

 너희들이 버린 쓰레기가 너희들을 더럽힐까봐

 너희들 눈에 띄지 않게 치우고 줍고

 너희들이 화장실에서 묻혀온 더러운 발자국을 대법원 복도마다 소리 없이 지워주었다 

 우리는 위생 전문가

 너희들이 싼 똥이 너희들을 더럽힐까봐

 너희들이 싼 똥 냄새가 너희들 법전을 더럽힐까봐 너희들 눈에 띄지 않게 수거하여 먼 바다에 뿌려주었다 

 너희들이 죽어도 못 하는 일 

 우리가 살아서 다 해주었다

 헌법과 법률에 의하여 그 양심에 따라 독립하여 심판하라고

 우리는 언 땅에 서서 두 손 호호 불며 아르바이트를 하였고

 야간 근무를 하였으며 공사장에서 떨어져 죽었고

 과로로 죽었고 뿔뿔히 흩어진 가족들 살 길 찾다 죽었다 

 절망으로도 죽고 희망으로도 죽었지만 

 사법권은 

그 어떤 권력으로부터도 독립되었다고 믿고 법은 너희들에게 맡겼다 아니 믿고 맡길 수밖에 없었다 

 우리는 너희들과 다른 우리의 일을 해야하니까

 너희들이 결코 못 하는 일은 우리가 하고 우리가 못 하는 일은 너희들이 하라고 너희들에게 맡겼다 

 너희들이 모든 것으로부터 독립하여도 

 우리의 노동 우리의 예술 우리의 사무 우리의 아르바이트 우리의 장사 우리의 눈물로부터 

아니, 우리가 낸 세금으로부터 우리로부터 독립할 수 없다 

 너희들은 우리가 언 손 불며 돈 벌어 월급 주며 우리가 고용한 알바생들이다 

그래서 우리가 고개 숙였다 

 너희들은 우리가 법의 이름으로 고용한 알바생들이다 그래서 따랐고 인정했고 심지어 복종했다 

 너희들은 우리 국민들이 고용한 임기 6년의 장기 알바생들이다

 대법원장인 법관은 국회의 동의를 얻어 대통령이 임명하고  대법원장은 대법관이 된다  

대법관은 대법원장의 제청으로 국회의 동의를 얻어 대통령이 임명한다 

 그 대통령을 우리가 뽑았다

 너희들의 위에 법이 있고 법 위에 우리가 있다 "건방진 놈들" 

 서울의소리의



4           1
 
다음글 94년도 엘튼 존의 LA공연 실황에서 타악기 연주하는 레이 쿠퍼 아저씨를 한번 만나 보실래요?
이전글 문득, 거리에서 꿈을
 
최근 인기기사
  캘거리, 백주대낮 총격사건으로 .. +2
  캐나다 비자 신청 시 생체인식 ..
  다운타운 코어 쇼핑센터 화장실에..
  캐나다 2017년 고용현황 - ..
  캘거리 시의회, 향후 4년 간 ..
  코리언푸드 페스티벌 성황리에 열..
  휘발유 가격, 4년 중 최고 기..
  연방경찰, 험볼트 브롱코스 버스..
  캘거리 한인천주교회 성령묵상회 ..
  캘거리 마리화나 판매점 신청, ..
  노틀리 주수상, “파이프라인 지..
  갑자기 나타난 싱크홀로 인해 교..
자유게시판 조회건수 Top 60
  쿠바여행 가실 분만 보세요 (몇 가..
  캘거리에 X 미용실 사장 XXX 어..
  한국방송보는 tvpad2 구입후기 입니..
  이곳 캘거리에서 상처뿐이네요. ..
  Long live rock'n'roll!!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