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자유게시판
봄날에 창(窓) 열다
작성자 안희선     게시물번호 10719 작성일 2018-03-02 18:03 조회수 201
 
_DSC3838.jpg


 

봄날에 창(窓) 열다 / 안희선


계절의 벽 위에 습관적 덧칠을 하는
헛헛한 몸짓이 대책없이 슬퍼질 때에
꿈으로 치닫던 아련한 소망은
비밀스런 절망에서나 숨겨둘 수 있는 나를
촘촘히 메꾸어 간다

말을 잊은 사람들은 이미 세월 저 너머
잔잔한 물결 같은 시선(視線)을 그들의 몫으로 받았다
멀어져 가는 그들의 연민을 때묻은 낱말 몇개로
감추려다가 나도 모르게,
무심하게 다가선 봄날에 창(窓)을 열었다

지난 겨우내
가슴에 품었던 무거운 결빙(結氷)을 벗고
차라리, 봄이라 홀가분해 하는 대지는
고향의 파아란 하늘처럼 솔직한 옷을 입었다

나, 이제
사랑하는 이에 관해 침묵하며
괄호 안에 깜박이던
이른 아침의 외로운 기도를
겨우 내내 잠가두었던 마음을 열듯
그렇게 올릴 참이다

먼지 낀 유리창 너머
사라지는 겨울의 옷자락에
뉘우침과 허물을 실어 보내며,
잊었던 그리움의 세계를 그리기 위해
또 다시 생명의 달콤한 핵심을
휑하니 빈 가슴에 찍을 참이다

비록, 앞질러 흘러간 세월이
그곳에서 나를 기억하지 못해도
담담하게 새길 참이다

아주, 환한 봄날에 창(窓)을 열듯이





Longer - Emi Fujita

 


0           0
 
다음글 미국은 왜 김영철을 서울로 불러들였을까?
이전글 밴프 마운틴 노퀘이 스키장. 리프트 비용 단돈 2불
 
최근 인기기사
  캘거리 김강민씨 주의원 출마 선.. +2
  Express Entry 최저점 도달 -..
  업소 탐방) 캘거리에 식자재 도..
  캐나다 이민자 비율 늘어나야
  앨버타 운전면허증, 새 디자인 ..
  노틀리 주수상, “오일수송 제한..
  앨버타 주유소, 6월 1일부터 ..
  포트맥 화재에 대한 보험, 거의..
  노틀리 주수상, 연방정부 트랜스..
  업소 탐방) 온라인 쇼핑몰 ‘N..
  앨버타 주정부, “미국 철강관세..
  통계청 자료, 캐나다 내 한국인..
자유게시판 조회건수 Top 60
  쿠바여행 가실 분만 보세요 (몇 가..
  캘거리에 X 미용실 사장 XXX 어..
  한국방송보는 tvpad2 구입후기 입니..
  이곳 캘거리에서 상처뿐이네요. ..
  Long live rock'n'roll!!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