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자유게시판
해질녘에 아픈 사람
작성자 안희선     게시물번호 11512 작성일 2019-01-08 23:37 조회수 254

해질녘에 아픈 사람 / 신현림



이제 떠나야 할 것 같네요
그대 해안가를 떠도는 것만으로 즐거웠어요
그대 외투 빛깔처럼 황토빛 바다를 보는 것만으로
그 바다에 내 얼굴 파묻고 웃고 운 것만으로

그대도 날 그리워할까요
언젠가 그대 향기 잊혀지겠죠
향수병에 담아두지 못했는데
그대 손 한번 잡지도 못했는데
그대 갈망, 슬픔도 껴안지 못했는데
그대가 믿는 모든 게 되고 싶었는데

먹고살기 참 힘들죠
밤새 일하느라 거친 손등 호박잎이구
거긴 밥만큼 따뜻한 얼굴이구
아아, 그새 정들었나 봐요
훌훌 떠나려네요
멀리 꽃나무가 흔들리네요
속절없이 바다가 나를 덮어가네요






시인, 사진작가
'아我 ! 인생찬란 유구무언' 사진전 (갤러리 룩스)
詩集 '지루한 세상에 불타는 구두를 던져라',
'세기말 블루스' 等




<감상 & 생각>




요즈음은 구구한 설명이 필요없는,
<명료한 한 의식意識의 떠올림>을 담은 시가 좋다는 느낌.

시를 감상하며...

人生이 저버린 것들을 펼쳐놓고,
시인이 소환하는 슬프고 황홀했던 그리움을 만납니다.

그리고,
그것의 진폭振幅에서 오는 뭇 현상現象을 통해
고요히 시인 자신을 추스리는 모습이
이 외로운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들에게
설득력있는 공감으로 다가서네요.

시 속에 깊숙히 배어있는, 그 어떤 못다한 사랑과 함께...


                                                                                         - 희선,










1           1
 
다음글 일주일에 한번정도 한국어 가르칠 의향 있으신 분!?
이전글 CN드림 독자 여러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최근 인기기사
  염진성 전임 한인회장 법적 책임.. +5
  반 트뤼도 연방정부 목소리 높이..
  2019년 캐나다이민 전망 - ..
  캐나다 국민들의 새해 최대 걱정..
  앨버타와 BC 주택 매매 감소 ..
  캘거리 경기 회복, 여전히 갈 ..
  아마존, 에드먼튼 레덕 카운티에..
  새해 가스값 심한 변동 예상된다
  노틀리 주수상, “2019년 파..
  2019년 캘거리 각종 수수료,..
  거세지는 캘거리 시민들의 오일,.. +1
  캘거리, 일자리는 늘었는데 구직..
자유게시판 조회건수 Top 60
  쿠바여행 가실 분만 보세요 (몇 가..
  캘거리에 X 미용실 사장 XXX 어..
  이곳 캘거리에서 상처뿐이네요. ..
  한국방송보는 tvpad2 구입후기 입니..
  Long live rock'n'roll!!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