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K-데이즈, 날씨가 안 도와주나
입장객 수 현저하게 줄어
 
올해 에드먼튼 K-데이즈는 입장객 유치에 어려움을 겪으며, 지난 10년 중 가장 낮은 입장객 수를 기록했다. 노스랜즈는 지난 7월 19일부터 28일까지 진행된 K-데이즈를 방문한 입장객이 702,327명으로 전년도에 비해 10만 명 이상 줄어들었다고 밝혔다. 이는 기존의 이름인 클론다이크 데이즈에서 캐피털 엑스로 이름을 바꾸며 688,389명이 입장했던 2006년 이후 가장 낮은 기록이다. 이름은 2013년에 다시 K-데이즈로 바뀌었다.
노스랜즈의 CEO인 피터 메일에 따르면 일반적으로 가장 많은 사람들이 찾는 날에 악천후가 겹쳤다며, “지난 27일이 가장 피해가 컸다. 일반적으로 이벤트 후반부로 갈수록 더 많은 사람들이 방문하고, 가장 많은 사람들이 방문 해야 할 27일에 폭우가 쏟아지며 사람들의 발길을 돌렸다.”라고 전했다. 27일의 폭우로 인해 놀이기구들이 운행을 중단하고 불꽃놀이도 취소되었다.
메일은 축제 중반부까지만 하더라도 전년도 페이스에 맞추어 잘 진행되고 있었다고 전했다. 현저하게 줄어든 입장객 수에도 노스랜즈는 이벤트를 계획하는 것에 보람을 느낀다며, 노스랜즈의 디렉터인 이안 샌더슨은 “올해에는 긍정적인 일들이 많았다.”라고 전했다. 샌더슨은 “올해 개발 계획에서는 사람들이 고품질 엔터테인먼트를 즐길 수 있도록 하여, 아이들 및 가족들이 다른 어디에서도 경험할 수 없는 것들을 만들어주고 싶었다.”라고 설명했다.
유소년 비치 발리볼 토너먼트와 음악 라인업들이 샌더슨이 꼽을 수 있는 올해의 하이라이트였다. 메일은 2020년 K-데이즈는 더 나은 날씨를 기대해본다며, “에드먼튼 시민들에게 우리가 가져다줄 수 있는 것들을 생각하면 벌써 신이 난다. 날씨만 받쳐준다면 2018년도 입장객을 넘어서는 기록을 충분히 낼 수 있다고 생각한다.”라고 덧붙였다. (이남경 기자)

신문발행일: 2019-08-02
나도 한마디
 
기사 - 조회건수 Top60
  세계 최초로 문자와 숫자의 비밀 발견..
  앨버타 주정부 이민(PNP) 중지
  캐나다 여권 갱신 시 유의 사항
  자동차 배터리 경고등을 켜지면 정비소..
  현행 비자의 유지 및 복구_ 한우드 ..
  되짚어보는 캐나다 우체국 역사
  모든것이 새롭다! 와요 한식당_업소..
  캘거리, ‘폭발적 인구 증가, 123..
  '얌얌 치킨' 드디어 캘거리 상륙!!..
  복수국적자, 18세 이전 국적포기 안..
  비자 끝난 외국 노동자들의 고뇌
  캘거리에도 북창동 순두부 전문점 탄생
공지사항
  광고) 모모코 한식당
  공지) 한국식 보행기는 캐나다에서 불..
  공지) 게시판에서 글쓰기 할때 기존 ..
  광고) 캘거리에 새로운 정통중화요리 ..
  유료광고) ISign 간판 & iConstr..
  광고) 샘킴 부동산 매물 안내_업데..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회원탈퇴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