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기부 왕’ 재미동포 사업가 홍명기 회장,
‘김영옥 재미동포연구소’에 37만불 기부
 
홍명기 미국 듀라코트 회장(84)이 ‘김영옥 재미동포연구소’에 37만달러를 기부했다.

재외동포재단은 “1월12일 정오(현지 시간) 캘리포니아대학 리버사이드 캠퍼스(UCR) Chancellor’s Conference Room에서 기부금 전달식이 열렸다. 홍명기 회장, 한우성 재외동포재단 이사장, Kim Wilcox UCR 총장, Milagros Pena 인문대학장, 장태한 김영옥 재미동포연구소장 등이 참석했다”고 전했다.

김영옥 재미동포연구소는 제2차 세계대전과 한국전쟁에 참전한 재미동포 전쟁영웅이자 인도주의자였던 고 김영옥 대령의 이름을 따서 만든 연구소다. 지난 2006년 말부터 UCR(University of California, Riverside) 장태한(소수인종학과) 교수와 당시 재미언론인이었던 한우성 이사장 등이 주축이 돼 설립을 추진했다. 연구소는 재미한인의 정체성, 미주한인의 역사, 미주 및 세계한인디아스포라, 남북통일을 위한 미주한인의 역할 등을 연구하고 있다.

연구소 설립을 위해서는 총 700만달러가 필요하다. 이중 재외동포재단과 대학 측이 각각 300만 달러를 냈고 나머지 100만달러는 미주동포사회의 모금으로 충당하기로 했다.

이번 홍 회장의 기부금과 기존 동포사회 기부금 53만달러를 합치면 동포사회 충당금 중 90만달러가 모금됐다. 10만달러 기부의사를 밝힌 또 다른 기부자도 있어 2019년 목표였던 동포사회의 100만달러 모금이 올해 상반기로 앞당겨질 전망이다.

홍 회장은 1954년 미국에 정착해 ‘아메리칸 드림’을 일군 1.5세대 한상이다. 자본금 2만달러를 밑천으로 만든 듀라코트는 30년 만에 세계 특수페인트 시장에서 ‘탑 5’에 올랐다. 홍 회장은 2001년 사재 1천만 달러를 털어 ‘밝은미래재단’을 설립, 미국 최초로 한국인 동상인 도산 안창호 선생 동상을 건립했다. 홍 회장은 LA에 있는 대한인국민회관 복원사업 등에도 지원을 하고 있다.

신문발행일: 2018-01-19
나도 한마디
 
최근 인기기사
  캘거리, 백주대낮 총격사건으로 .. +2
  캐나다 비자 신청 시 생체인식 ..
  다운타운 코어 쇼핑센터 화장실에..
  캐나다 2017년 고용현황 - ..
  캘거리 시의회, 향후 4년 간 ..
  코리언푸드 페스티벌 성황리에 열..
  휘발유 가격, 4년 중 최고 기..
  연방경찰, 험볼트 브롱코스 버스..
  캘거리 한인천주교회 성령묵상회 ..
  캘거리 마리화나 판매점 신청, ..
  노틀리 주수상, “파이프라인 지..
  갑자기 나타난 싱크홀로 인해 교..
댓글 달린 뉴스
  국내 최초 팔뚝 액션! 챔피언 _.. +2
  NHL 하키, 4강전 대진표 완성 +1
  오는 7월 UFC 격투기 대회 캘.. +1
  캘거리, 백주대낮 총격사건으로 2.. +2
  모기지 규제 강화, 단독 주택 판.. +3
  세월호 4주기 추모행사 +1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