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키스톤 파이프라인, 본격 공사 앞두고 기지개
트랜스마운틴 중단 사태 이후 에너지 업계에 희소식
(사진: 캘거리 헤럴드) 
트랜스캐나다가 추진하는 키스톤 XL 파이프라인 공사가 네브라스카 주의 법적 분쟁에도 불구하고 미국과 캐나다에서 본격 공사에 착수하기 위한 사전 정비 작업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트랜스캐나다 측은 “현재 법적 분쟁이 진행 중인 네브라스카를 제외하고 앨버타, 사스카치완, 몬타나, 사우스 다코타 등 파이프라인 루트에서 본격 공사를 준비하기 위해 움직이고 있다”라고 밝혔다.
회사 측은 파이프 운반, 펌프 스테이션 건설을 위한 기반 토목 공사 등 본격적인 공사 시작을 위한 정지 작업을 시작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매튜 존 대변인은 “앨버타 캠로즈와 사스카치완 리자이나 간 파이프라인 운반을 위한 트럭 운행이 증가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오랜 시간 중단되었다 기사회생한 된 키스톤 파이프라인은 트랜스마운틴 파이프라인 확장 공사의 중단 사태 등으로 촉발된 수송 능력 한계로 인한 캐나다 산 오일이 가격 절하를 해소할 수 있는 핵심 인프라 프로젝트로 떠오르고 있다.
앨버타 오일 가격 절하는 내년 하반기 완료 예정인 엔브리지의 라인 3 교체 공사까지 지속될 전망이다. 라인 3 교체 공사가 완료될 경우 하루 37만 배럴을 수송할 수 있게 되어 다소 숨통이 트일 전망이다.
에너지 업계에서는 라인 3교체 완료와 키스톤 공사 시작되는 2020년 초반에 이르면 현재 수송 능력 한계를 극복하는데 큰 도움을 줄 것으로 예상하고 있으며 에너지 부문 활성화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내다 보았다. (서덕수 기자)

신문발행일: 2018-10-26
philby | 2018-11-09 15:05 |

트란스 마운틴은 캐나다 법원에서 가로막고, 키스톤은 미국법원에서 훼방놓고... 트럼프 열 받았어요.

나도 한마디
 
최근 인기기사
  캐나다이민에 유리한 직종 - 주..
  캘거리 모녀 살해사건, 아직 증.. +1
  자국을 탈출하는 백만장자들
  시의 과도한 단속에 뿔난 캘거리..
  오일 타운 올즈, 마리화나 타운..
  케니 주수상, 트뤼도 총리와 회..
  UCP, 오일 철도수송 계약 철..
  UCP 제이슨 케니 주정부 공식..
  변경되는 CPP 향후 파급 효과..
  4월 주택 판매 움직임 늘어
  괴롭힘에 자살한 학생, CBE ..
  캐나다이민…? 망설이는 분들에게..
댓글 달린 뉴스
  캘거리에도 북창동 순두부 전문점 .. +21
  나의 꿈이 이루어 지던 날 +1
  유인형 컬럼_2) 안주인의 날 +1
  캘거리 모녀 살해사건, 아직 증거.. +1
  만나봅시다) 피아니스트 김미현 +1
  미세먼지 _ 목향 이 명희(캐나다.. +1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