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트랜스마운틴 사태, 정치적 사활 걸린 싸움
앨버타와 B.C주정부, 모두 물러설 수 없는 상황
 
트랜스마운틴 사태를 두고 앨버타와 B.C주의 갈등이 점점 더 심각한 국면으로 치닫고 있는 가운데 이번 사태는 양 주의 집권당의 정치적 사활이 걸린 이슈가 되어 어느 한 쪽도 물러설 수 없는 싸움이 되고 있다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B.C주 존 호간 NDP정부는 소수 정당으로 녹색당과 연정을 통해 집권했으며 파이프라인 반대를 총선 핵심 공약으로 제시하며 정권을 창출했다. 2016년 트뤼도 연방정부의 트랜스마운틴 파이프라인 승인에도 불구하고 B.C주 버나비 시의 행정 승인 지연, B.C주정부의 오일 누출 연구 등 파이프라인 좌초를 위한 매우 치밀한 방법을 사용하며 저지하고 있는 상황이다. B.C주 존 호간 NDP정부는 자신들의 공약을 취소할 경우 연정 와해 등의 심각한 정치적 타격이 불가피하기 때문에 뒤로 물러설 틈이 없다.
앨버타 노틀리 주정부 또한 내년 2019년 총선을 앞둔 시점에서 트랜스마운틴에 대한 포기는 정권 재창출 포기나 다름 없는 사형선고이기 때문에 한 치의 양보나 물러서는 모습을 앨버타 시민들에게 보여서는 안되는 중차대한 상황에 직면해 있다.
양측 모두 배수의 진을 치고 있는 상황이기 때문에 트뤼도 연방정부의 승인이나 결정이 현재 아무런 영향력을 행사하지 못하고 있다. 지난 주 NEB가 트랜스마운틴 터널 입구 일부 공사 시행을 결정했지만 B.C주나 버나비 시는 미동도 하지 않으며 항소의 뜻을 분명히 하고 있다.
노틀리 주정부는 B.C주에 대해 전력 구매 협상 중단과 B.C주 와인 전면 수입금지 조치를 시행하고 추가로 더욱 강력한 경제 보복조치를 강구하고 있다며 B.C주를 압박하고 있는 상황이다.
연방정부 또한 양측의 갈등 상황을 해결하기 위해 강온전략을 구사하고 나섰다. 현재 B.C주정부와 트랜스마운틴 사태 해결을 위한 논의를 진행하는 동시에 지난 주 B.C주와 연방정부간의 차일드 케어 예산 지원 기자회견을 급작스럽게 취소하는 모습을 보였다.
연방정부는 기자회견 취소에 대해 “트랜스마운틴 사태와 연관이 없다”라고 밝혔지만 B.C주와 연방정부는 약 1억 5천 백만 달러의 예산 지원에 대한 합의를 한 것으로 알려져 그 배경에 궁금증이 일고 있다.
이런 와중에 B.C주 야당인 자유당이 “파이프라인 논쟁은 결국 수 많은 B.C주 시민들의 일자리를 위협할 것”이라며 앨버타와 연방정부의 대B.C주 보복조치를 우려하고 나섰다. 자유당 앤드류 윌킨스 리더는 “B.C주를 향한 앨버타와 연방정부의 제재조치가 기다리고 있다. 앨버타와 연방정부는 모두 부인하고 있지만 그들의 움직임은 이미 B.C주를 향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B.C주 존 호간 주정부는 이번 트랜스마운틴 사태를 장기화하는 전략을 사용하려는 의도를 숨기지 않고 있다. 앨버타 노틀리 주정부와 연방정부, 그리고 B.C주정부가 정치적 사활이 걸린 싸움을 벌이고 있는 형국이다. (서덕수 기자)

신문발행일: 2018-02-23
나도 한마디
 
최근 인기기사
  서비스 캐나다 TFWP 불시감사
  모기지 규제 강화, 단독 주택 .. +2
  캐나다 인구 증가와 이민 - 최..
  앨버타 음주 및 약물 복용 운전..
  캘거리 시민들, “연방정부는 뭐..
  애비데일 총격사건 영상 배포에 .. +2
  Korean Food Market _ 캘거리..
  앨버타, “올림픽 유치 신청에 ..
  캘거리에 학교 3개 더 늘어난다
  연방 이민부 초청장 발행
  레드디어 한인장로교회 부활절 예..
  노틀리 주정부, 2023년 균형..
댓글 달린 뉴스
  세월호 4주기 추모행사 +1
  모기지 규제 강화, 단독 주택 판.. +2
  애비데일 총격사건 영상 배포에 시.. +2
  칸타빌레 음악학원 제 9회 비전 .. +1
  만나봅시다) 캐나다 동물질병 전문.. +4
  만나봅시다) 신경외과 최석근 교수.. +1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