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파이프라인 갈등, 캐나다 국민 여론은?
찬반 양론 팽팽히 맞서
 
트랜스마운틴 파이프라인 확장 프로젝트를 두고 팽팽히 맞서고 있는 앨버타와 B.C주의 갈등을 보고 있는 캐나다 국민들의 여론 또한 찬반으로 분명하게 나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주 앵거스 라이드 인스티튜트가 실시한 앨버타에서 B.C주 버나비 시까지 이어지는 트랜스마운틴 파이프라인 확장 지지 여부에 대한 여론조사 결과 응답자의 49%는 강력하게 또는 신중하게 파이프라인을 지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1/3은 반대, 나머지는 “확실하지 않다”라고 응답했다.
그러나 파이프라인 지지 의견은 앨버타에서 75%에 미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반면 B.C주에서는 48%가 찬성, 반대는 이에 못 미치는 40%로 나타났다. 다른 지역에서는 퀘백을 제외하고 반대보다는 찬성에 더 많은 표를 던진 것으로 집계되었다.
파이프라인 지지 여부에 대한 조사로 본다면 앨버타와 연방정부의 손쉬운 승리로 끝날 것 같지만 대 시민 관계로 본 조사 결과는 이와는 조금 다른 면을 보여 주고 있다. B.C주 존 호간 주수상이 “현재 문제는 정치나 경제가 아닌 B.C주 시민의 권리에 대한 이야기”라며 파이프라인 확장으로 인해 발생 가능한 오일 누출 등의 사고 위험을 시민들에게 강조하고 있다.
이에 반해 노틀리 주수상은 파이프라인 문제를 캐나다 경제와 일자리 문제로 초점을 맞추고 있다. 이미 앨버타 비투만이 수송 능력의 한계로 인해 WTI 가격과 큰 격차를 보이고 있는 상황에서 앨버타로서는 트랜스마운틴 지연이 큰 아픔으로 다가 오고 있다. 지난 주 화요일 스코샤 뱅크는 파이프라인 수송 능력 한계로 인해 입은 캐나다 경제의 손실이 올 해 들어서만 무려 100.8억 달러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한 결과를 발표하기도 했다.
이런 대 시민 관계에서 본 파이프라인 여론은 각각 50대 50으로 우열을 가리기 힘들 정도로 팽팽히 맞서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앵거스 라이드의 여론조사 책임자 샤치 컬 씨는 “파이프라인 문제는 캐나다 국민들이 정확하게 둘로 나뉘는 형상을 보이고 있다. 마치 4인 가족 구성원 중 2대2로 맞서 싸우는 상황이다”라고 분석했다.
각 주정부에 대해서도 앨버타 시민 82%, 사스카치완 시민 70%가 노틀리 주수상의 주장에 대해 보다 설득력이 있다고 응답했으며 온타리오 시민들 또한 근소하게 노틀리 주수상에 대한 지지를 보였다. 반면 B.C주 58%, 대서양 인근 주들의 경우 55%의 주민들은 B.C주 존 호간 주수상의 의견에 동의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우열을 가리기 힘든 여론에도 불구하고 캐나다 국민 55%는 B.C주정부의 파이프라인 지연 정책에 대해 잘못된 것으로 평가했으며 45%는 찬성의견을 나타냈다. 심지어 B.C주에서도 52%가 존 호간 주정부의 정책에 대해 반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컬 대표 디렉터는 “너무나 복잡하고 갈등적인 이슈로 인해 캐나다 국민들의 의견 또한 어느 쪽으로 기울기는 힘들 것으로 보인다”라고 평가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2월 15일부터 19일까지 2,501명의 캐나다 국민들을 대상으로 실시되었다. (서덕수 기자)

신문발행일: 2018-03-02
나도 한마디
 
최근 인기기사
  캘거리 김강민씨 주의원 출마 선.. +2
  Express Entry 최저점 도달 -..
  업소 탐방) 캘거리에 식자재 도..
  캐나다 이민자 비율 늘어나야
  앨버타 운전면허증, 새 디자인 ..
  노틀리 주수상, “오일수송 제한..
  앨버타 주유소, 6월 1일부터 ..
  포트맥 화재에 대한 보험, 거의..
  노틀리 주수상, 연방정부 트랜스..
  업소 탐방) 온라인 쇼핑몰 ‘N..
  앨버타 주정부, “미국 철강관세..
  통계청 자료, 캐나다 내 한국인..
댓글 달린 뉴스
  캘거리 김강민씨 주의원 출마 선언.. +2
  휘발유 도둑의 마지막 희생자 고 .. +3
  CN드림 가족 바베큐 파티 가져 +1
  국내 최초 팔뚝 액션! 영화 '챔.. +2
  NHL 하키, 4강전 대진표 완성 +1
  오는 7월 UFC 격투기 대회 캘.. +1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