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노틀리 주수상, “파이프라인 없으면 탄소세 인상도 없다”
트랜스마운틴 반대 시위 격화에 연방정부 압박
(사진 : CBC) 
B.C주에서 트랜스마운틴 파이프라인 확장 반대 시위가 본격적으로 일어 나고 있는 가운데 노틀리 주수상이 연방정부의 보다 강력한 개입을 요구하며 압박하고 나섰다.

지난 주 목요일 노트릴 주수상은 “트랜스마운틴 파이프라인 확장이 진행되지 않으면 연방정부의 탄소세 인상에 동의할 수 없다”라고 밝혔다. 그녀는 “지난 1년 반 동안 수 차례 언급했듯이 연방정부의 탄소세 인상은 트랜스마운틴 확장에 달려있다”라고 재확인했다.

지난 해 1월 톤 당 20달러의 탄소세 부과를 시행한 노틀리 주정부는 올 해 1월부터 탄소세를 톤 당 30달러로 인상한 바 있다. 이에 반해 연방 정부는 오는 2022년까지 톤 당 50달러까지 탄소세를 부과할 예정이다.
노틀리 주수상은 연방정부의 탄소세 인상을 트랜스마운틴 파이프라인과 연계해 연방정부가 더 이상 B.C주의 고의적인 지연을 묵과해서는 안될 것이라며 보다 강력한 개입을 요구한 것으로 풀이된다.

주수상은 “연방정부가 승인한 트랜스마운틴의 건설이 착수되지 않는다면 앨버타는 연방정부의 탄소세 시행에 발 맞추기 어렵다. 이 두 정책은 서로 밀접한 연관성을 지니고 있으며 앞으로도 뗄래야 뗄 수 없는 관계로 남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앨버타 납세자 보호법 개정안을 통해 탄소세 인상에 대한 시민투표 법안을 발의한 제이슨 케니 UCP 리더는 “내년 차기 총선에서 승리할 경우 UCP는 탄소세를 폐지할 것이다. 만약 트뤼도 연방정부가 앨버타에 탄소세를 부과할 경우 즉각 법적 투쟁에 나설 것”이라며 강경한 태도를 보였다.

이에 대해 브라이언 메이슨 NDP 원내대표는 “앨버타 탄소세는 연방정부의 파이프라인 건설 지지를 압박할 수 있는 수단으로 고려되어 왔다. 케니 리더의 법안은 앨버타 탄소세라는 무기를 스스로 무력화하는 조치”라며 법안에 대한 분명한 반대 의사를 나타냈다. 그는 “연방정부가 트랜스마운틴 건설을 위해 적극적인 개입이 필요한 시점에서 탄소세는 최적의 대응 수단”이라고 덧붙였다. (서덕수 기자)

신문발행일: 2018-03-23
나도 한마디
 
최근 인기기사
  텅텅 빈 뉴 호라이즌 몰, 내년.. +4
  업소탐방) 캘거리 한인최초 스크..
  마리화나 매장, 개점 전부터 영..
  입장객 줄어 든 헤리티지 파크,..
  앨버타, 최저임금 시간당 15달..
  “앨버타, 국제 유가 상승에만 ..
  에드먼튼 LRT 역에서 무작위 ..
  국립공원 연간 패스 구입시 알아..
  올 가을, 앨버타 대학 학비 관..
  음주운전 관련 이민 규정 강화2..
  마리화나 합법화 이후 주류 수익..
  앨버타 주민, 부채 가장 높아
댓글 달린 뉴스
  책 소개)동화작가가 읽은 동화책 .. +2
  동화작가가 읽은 동화책_3 - 개.. +1
  동화작가가 읽은 동화책_2 - 소.. +2
  텅텅 빈 뉴 호라이즌 몰, 내년으.. +4
  에드먼튼 한인회장 선거 앞두고 +1
  음주운전 관련 이민 규정 강화- .. +5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