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앨버타, 최저임금 시간당 15달러 시대 열어
사스카치완, 매니토바 주도 최저 임금 인상
(사진: CTV 뉴스) 
지난 10월 1일부터 앨버타, 사스카치완, 매니토바 주가 함께 최저임금을 인상했다. 앨버타는 시간당 13.6달러에서 15달러로 인상하며 캐나다에서 가장 높은 최저임금을 지급하는 주가 되었다.
매니토바는 11.1달러에서 20센트를 인상해 11.35달러를 시행하며 사스카치완 주는 10.96센트에서 10센트 인상한 11.06달러의 최저임금을 지급한다.
앨버타의 NDP 주정부는 지난 2015년 총선 승리 이후 시간당 10.20달러의 최저임금을 매년 인상하며 올 해 드디어 총선 공약인 15달러 선까지 끌어 올렸다.
매니토바 주와 사스키치완 주는 앨버타의 소득 형평성 제고 정책 목표와 달리 2017년 물가상승률에 기반하여 최저임금을 인상했다고 밝혔다. 사스카치완 주 돈 모간 노동부 장관은 “2011년 이후 예측 가능한 최저임금 인상 계획을 통해 사용자와 근로자 모두 변화에 대비할 수 있는 시간을 가질 수 있었다’라고 밝혔다.
캐나다 주들 가운데 가장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을 주도하고 있는 앨버타의 노틀리 주수상은 지난 달 초 “고급 음식점에서 일하는 근로자들의 생계가 어려운 상황을 해결해야 한다”라며 최저임금 인상을 강력하게 지지했다.
이에 반해 지난 주 금요일 캐나다 자영업협회 앨버타 지부는 “지난 9월 앨버타의 스몰 비즈니스 업계의 신뢰 지수는 캐나다에서 가장 낮은 수준을 나타냈다. 주요 원인은 바로 파이프라인 지연과 함께 최저임금 상승이다”라고 주장했다.
한편, 온타리오 주 보수당 정권은 지난 주 수요일 총선 공약에서 밝힌 것처럼 내년 최저임금 인상 계획을 보류한다고 발표했다. (서덕수 기자)

신문발행일: 2018-10-05
나도 한마디
 
최근 인기기사
  염진성 전임 한인회장 법적 책임.. +5
  반 트뤼도 연방정부 목소리 높이..
  2019년 캐나다이민 전망 - ..
  캐나다 국민들의 새해 최대 걱정..
  캘거리 경기 회복, 여전히 갈 ..
  앨버타와 BC 주택 매매 감소 ..
  아마존, 에드먼튼 레덕 카운티에..
  새해 가스값 심한 변동 예상된다
  노틀리 주수상, “2019년 파..
  2019년 캘거리 각종 수수료,..
  거세지는 캘거리 시민들의 오일,.. +1
  캘거리, 일자리는 늘었는데 구직..
댓글 달린 뉴스
  염진성 전임 한인회장 법적 책임에.. +5
  거세지는 캘거리 시민들의 오일, .. +1
  험볼트 버스 사고 일으킨 트럭 운.. +3
  배달 앱 통해 학교 점심 배달 허.. +1
  앨버타 음주 단속, 이제 음주 측.. +1
  웨스트젯 안방에 도전장 던진 플레.. +1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