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앨버타 일자리, 풀타임 늘고 파트타임 줄고..캘거리, 에드먼튼 실업률은 국내 평균 웃돌아
 
앨버타의 오일 및 가스 부문이 여전히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의료와 과학 부문 등 사무직 일자리는 늘어난 것으로 드러났다.
캐나다 통계청에서 지난 8일 공개한 노동력 조사 결과에 의하면 앨버타의 고용은 지난 9월에서 10월 사이에 0.3% 증가했다. 이는 14,400개의 풀타임 직업이 늘어난 것과 같은 것이지만, 같은 기간 파트타임 일자리는 6,700개 줄어들었다.
이 중 가장 많은 일자리가 늘어난 곳은 의료와 비즈니스, 보험, 부동산, 도매와 무역이었으며, 전문직과 과학, 기술 분야도 고용이 늘어나는 모습을 보였다.
그리고 경제개발부 타냐 퍼 장관은 앨버타의 일자리가 늘어난 것은 환영할 만한 일이라면서, “일자리의 숫자는 매달 크게 차이를 보일 수 있으나, 그럼에도 불구하고 10월에 풀타임 일자리가 14,400개 늘어난 것은 매우 희망적이라고 할 수 있다”고 전했다. 하지만 퍼는 “이전 주정부에서 어렵게 만들어 놓은 재정 상황과 연방 정부와의 문제 등 앨버타가 원래 모습으로 돌아가려면 우리가 해야 할 것이 많다”고 덧붙였다.
반면, 앨버타의 천연 자원 부문은 10월에 1,600개의 일자리를 추가하는데 그쳤으며, 2018년 10월과 비교하면 고용이 12% 줄어든 것이 된다.
이 밖에 기계 수리, 장례 서비스, 애완동물 관리 및 종교 관련 직업은 9월에서 10월 사이에 5% 감소하며, 6,100개의 일자리가 사라진 것으로 알려졌다.
그리고 도시 별로는 캘거리에서 이 기간 동안 일자리 2,400개가 사라졌으며, 에드먼튼에서는 300개의 일자리가 추가됐다. 캘거리와 에드먼튼의 실업률은 각각 7.2%와 7.1%로 국내 평균 5.5%를 웃돌고 있는 상황이다. (박연희 기자)

신문발행일: 2019-11-14
나도 한마디
 
최근 인기기사
  속보) 캘거리, 에드먼튼, 실내.. +1
  속보) 콜롬비아 아이스필드 설상.. +2
  캘거리 다운타운 콘도, 코로나 ..
  속보) 앨버타 코로나 확진자, ..
  지원금으로 숨통 트였지만, 대출..
  주정부 연방정부에 TFWP 잠정..
  속보) 앨버타주 일일 확진자수 ..
  앨버타 코로나 확진자 증가추세 ..
  속보) 얌누스카 등산로 사망사고..
  Owner/Operator LMIA란 무..
  속보) 산사태, 설상차량 전복사..
  코로나 검사, 이제 일부 약국에..
댓글 달린 뉴스
  『동화작가가 읽은 동화책』_27_『.. +1
  속보) 캘거리, 에드먼튼, 실내및.. +1
  플레임스, 새로운 규칙 지키며 연.. +1
  동화작가가 읽은 동화책_26 『꿀.. +1
  속보) 콜롬비아 아이스필드 설상차.. +2
  세월따라 추억따라) 캘거리 한인 .. +3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회원탈퇴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