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캐나다 이민자 비율 늘어나야
싱크 탱크 보고서에서 밝혀
사진출처: CB of C  
싱크 탱크인 컨포런스 보드 어브 캐나다(Conference Board of Canada)는 2030년에 이민 허용이 415,000명으로 늘어 노령화를 갈음하고 경제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2030년 인구가 약 4,200만명으로 추산되는 바 연간 이민 허용치는 인구의 1%인 415,000명으로 계산된다.
이 보고서는 “현 인구 변화 추세로 볼 때 2030년 초에 이민자를 인구 대비 1%로 늘리면 최근 십 수년간의 인구 증가율 1%를 계속 유지하고 노동시장도 평균으로 유지되고 장기적으로 경제성장에도 도움이 된다.”고 내다봤다.
작년 11월 연방정부는 다년 이민 계획을 발표, 2020년에 340,000명의 이민을 받아드린다. 이는 캐나다 전체 인구의 0.9%에 해당하는 수치다. 올해 이민 수용 수치 310,000명은 인구의 0.84%에 해당한다.
이 보고서는 인구 노령화와 노동력 부족에 대해 연방정부, 주정부, 캐나다 전역에 걸친 경제계의 요구를 반영하고 있다. 컨포런스 보드 보고서는 캐나다 모든 이민이 중단된다면 2030년 캐나다 재정현황과 대조하여 볼 때 증가분을 1%로 계산하고 있다.
이민이 없으면 캐나다 노동력이 줄어들어 2040년 경제성장률이 1.3%로 낮아지고 납세자가 줄어들어 세율이 올라간다고 쓰고 있다. 또한 납세자가 줄어들면 생활환경 수준에 영향을 줄 수 있으며 노령화된 인구의 건강관리를 위한 필수 공공 서비스 비용을 충당하는 능력에 부정적 영향을 줄 수 있다.
이 보고서는 또한 이민은 노동인구와 연간 인구 증가의 ¾을 차지하고 있어 중요한 경제적 역할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인구 자연증가가 0으로 떨어지는 2034년에는 이민이 인구 증가의 100%를 차지한다고 내다봤다.
2030년 총 인구1%의 이민은 캐나다 연간 실질 경제 성장률 1.9%의 1/3을 담당할 것으로 보고서는 추정하고 있다. (오충근 기자)

신문발행일: 2018-05-25
나도 한마디
 
최근 인기기사
  캘거리 동쪽 경계 지역 대형 쇼..
  제 1회 캘거리 한인양로원 건립..
  AINP 변경안 시행 - 무엇이..
  줄어든 오일 산업 일자리, 늘어..
  캘거리 경찰, 여름철 주거침입 ..
  지역 주민 반대하던 오일샌드 프..
  논란 일고 있는 캘거리 시의원 ..
  상승하는 국제 유가에 앨버타 적..
  캘거리 시 외곽 지역 개발 붐 ..
  절대 공평하지 않은 연방 형평성..
  앨버타 챔피언스컵 축구대회 열려..
  프레이저 순위, 캘거리 가톨릭 ..
댓글 달린 뉴스
  캘거리 김강민씨 주의원 출마 선언.. +2
  휘발유 도둑의 마지막 희생자 고 .. +3
  CN드림 가족 바베큐 파티 가져 +1
  국내 최초 팔뚝 액션! 영화 '챔.. +2
  NHL 하키, 4강전 대진표 완성 +1
  오는 7월 UFC 격투기 대회 캘.. +1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