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비가 너무 온다” 시름에 잠긴 농가
빗물에 잠긴 농토, 농작물 건사에 전력 다해
 
7월들어 예년보다 많이 내린 비로 앨버타 농가는 침수된 농토에서 농작물이 건강하게 자라 수확할 수 있도록 유지하기 위해 사투를 벌이고 있다. 에드먼튼 7월 앨버타 평균 강수량이 94mm이나 이번 7월에는 159mm의 비가 내렸다.
에드먼튼과 비슷한 강우량을 보인 Thorhild의 경우 도랑에는 물이 가득 차 농작물이 물에 잠겼으나 더 이상 배수할 곳이 없다. 이곳 농가에서는 소와 농작물 모두 비로 인한 타격을 받고 있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목초는 많으나 빗물에 잠긴 목초에 소들이 접근할 수 없기 때문이다.
이곳 어느 농가에는 목초지에 18인치의 비가 내려 예년보다 목초 수확량이 20-30% 줄어들 것을 예상했다.
목초뿐 아니라 귀리, 밀 수확량도 그 정도 줄어들 것으로 내다봤다. 목초 성장기에는 통상 여름 동안 10-12인치 비가 내려야 정상이나 예년보다 강수량이 많아 물이 줄어들고 땅이 마를 때까지는 시간이 좀더 필요하다고 농부들은 말했다.
소 키우는 농가에서는 예년보다 빨리 가을에 더 많은 소를 팔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소를 먹일 목초가 부족하기 때문이다.
기상학자들은 에드먼튼과 그 주변이 8월이 일년 중 세 번째로 습한 달이며 8월에도 비가 좀 더 올 것이라고 예보했다. "저기압이 금요일까지 이동하며 뇌우를 발생시킬 가능성이 있다. 그래서 목요일부터 금요일까지 뇌우를 동반한 더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짚었다.
작년에는 때이른 폭설로 농작물에 피해를 입은 농가들이 이번에는 비 때문에 이마에 주름살 펴질 날이 없다. (오충근 기자)

신문발행일: 2019-08-02
나도 한마디
 
기사 - 조회건수 Top60
  세계 최초로 문자와 숫자의 비밀 발견..
  앨버타 주정부 이민(PNP) 중지
  캐나다 여권 갱신 시 유의 사항
  현행 비자의 유지 및 복구_ 한우드 ..
  자동차 배터리 경고등을 켜지면 정비소..
  되짚어보는 캐나다 우체국 역사
  모든것이 새롭다! 와요 한식당_업소..
  캘거리, ‘폭발적 인구 증가, 123..
  '얌얌 치킨' 드디어 캘거리 상륙!!..
  복수국적자, 18세 이전 국적포기 안..
  비자 끝난 외국 노동자들의 고뇌
  Express Entry 속보 _ 한우드 이민..
공지사항
  광고) 캘거리에 새로운 중식당이 문을..
  유료광고) ISign 간판 & iConstr..
  광고) 샘킴 부동산 매물 안내_업데..
  15년 실경험 캘거리 김옥란 유학원(..
  유료광고) 이글포인트 골프장
  유료광고) 서울 BBQ레스토랑 특별 ..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회원탈퇴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