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에드먼튼 부동산 시장, 전년도 대비 약세
세일즈 및 가격 낮아져
 
에드먼튼 지역의 주택 세일즈와 가격이 전년도에 비해 낮아진 모습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에드먼튼 리얼터 협회의 보고서에 따르면, 에드먼튼 도심지 센서스 조사 결과 주택 세일즈가 전년도에 비해 15%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단독 주택 세일즈는 14.34%가 떨어진 가운데 콘도 세일즈는 18.56%가 하락했고, 듀플렉스 세일즈는 1.02%만이 떨어졌다.
하지만, 전월대비 기록을 살펴보면, 주택 세일즈는 오히려 늘어났다. 단독 주택 세일즈는 1.51%가 늘어난 가운데 콘도 세일즈와 듀플렉스 세일즈는 각각 22.16%, 32.88% 늘어났다.
전체적으로 주택 세일즈는 2018년 12월에 비해 9.75% 늘어난 전형적인 모습을 보였다. 한편, 평균 주택 가격은 1월에 하락한 모습을 보였다. 에드먼튼 지역 단독 주택의 평균 가격은 $404,275로 전년대비 6.04% 하락했으며, 전월대비 5.52% 하락한 기록을 보였다. 콘도 평균 가격은 전년대비 4.9% 하락했지만, 전월대비 6.18% 오른 기록을 보였으며, 듀플렉스의 경우 전년대비 7.51% 하락했고 전월대비 6.85% 하락한 기록을 보였다.
리얼터 협회의 협회장인 마이클 브로딕은 “부동산 시장은 여전히 높은 인벤토리와 둔화된 세일즈로 인한 영향권 안에 있다.”라며, “구매자들은 선택권이 늘어난 혜택을 받고 있지만, 강화된 모기지 규제로 인한 어려움도 함께 겪고 있다. 판매자의 경우 인내심을 가지고 시장에 유연성을 가지고 임해야 한다.”라고 조언했다.
1월의 리스팅은 전년도와 거의 비슷한 양상을 보였다. 평균적으로 인벤토리는 높게 유지되고 있으며, 전월대비 6.1% 상승되었고, 전년대비 9.31% 상승된 양을 보이고 있다.
리스팅을 올리고 평균적으로 판매되는 기간은 어려운 부동산 시장 시즌을 대변하며, 주택의 경우 평균 84일이 걸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월의 기록은 평균 72일이었다. 단독 주택의 경우 평균 79일이 걸려 판매가 되며, 콘도의 경우 평균 93일, 듀플렉스의 경우 평균 90일이 걸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남경 기자)

신문발행일: 2019-02-08
나도 한마디
 
최근 인기기사
  레스브릿지 81세 할머니, 25..
  캘거리 그린라인 LRT 프로젝트..
  캔모어에 집을 구매하기 전 알아..
  “Made in Alberta” 총선 공..
  앨버타 인구 절반 이상의 걱정?
  웨스트젯, 문제 일으킨 승객에 ..
  엔맥스에서 해고당한 직원들, 불..
  Express Entry 속보 _ 한우드..
  노틀리 주수상, “NDP, 중산..
  ACAD, 종합대학 된다
  캘거리 에어비앤비, 지난해 2,..
  앨버타 BC주 경계에서 화물열차..
댓글 달린 뉴스
  AOK 정연진 상임대표, 평양, .. +1
  캐나다 상원의원 출범 150주년 .. +1
  심재헌 변호사 본지 상대 소송 기.. +13
  CN드림 이민수기 우수상 수상작2.. +1
  캐나다에서 유용한 자동차 관리상식.. +1
  동화작가가 읽은 동화책 6) 춤추.. +1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