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대형 은행, 경제적 어려움이 기다리고 있다
약화된 경제로 인해 소비자 지출 및 대출 떨어져
 
캐나다의 대형은 행들은 국내 경제의 약화로 인해 어려움을 겪을 수 있지만, 분석가들은 심각한 여파가 있을 것이라고 단정하기에는 이르다고 말하고 있다. 지난 6일, 캐나다 중앙은행은 주요 이자율을 1.75%로 유지할 것이라고 발표하며, 지난 4 사분기에 예상되었던 경제 둔화가 예상보다 크고 넓은 영향을 미쳤다고 전했다. 캐나다 중앙은행은 “2018년에 1.8%의 페이스로 성장했던 2018년 경제가 2019년 상반기에 중앙은행의 예상대로 약세를 면치 못할 것으로 보인다.”라고 전했다.
캐나다의 대형 은행들은 이미 1 사분기에 자본시장 비즈니스들이 시장 유동성으로 인해 영향을 받는 것을 목격하며, 수익성에 영향을 받았다. DBRS Ltd.는 다소 냉각된 캐나다 경제가 1 사분기에 수익이 4.9% 올랐지만, 사분기 대비 7.8% 하락한 대형 은행들에게 미치는 영향에 대해 언급했다. DBRS는 “남은 2019년 동안 DBRS는 대형 은행들의 수익이 예상보다 더 둔화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으며, 이로 인해 수입 성장률이 제한될 것으로 보고 있다.”라며, “하지만, 어려운 시장 상황 속에서도 1 사분기의 결과는 크게 다각화된 캐나다 대형 은행들의 수익력이 반영된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캐나다 중앙은행은 지난 6일 4 사분기에 소비자 지출이 늘고 부동산 시장이 완화되었지만, 고용과 노동 보수면에서 큰 성장세가 보였다고 전했다. 내셔널 뱅크의 분석가인 가브리엘 디셰닌은 소비자가 약화되었다는 명백한 지표가 2018년 하반기의 주거용 모기지 둔화를 야기했고 이 여파가 2019년 1 사분기 은행들의 결과에 영향을 미쳤다고 전했다. 디셰니는 “다른 소비자 대출 분야는 평균과 비슷하거나 다소 둔화된 모습을 보였다”라며, “투자자들에게 던져야 할 질문은 이같이 소비자 지출 및 대출이 줄어들고 있는 경향이 은행들이 역풍을 감당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하는지, 아니면 신용 사이클이 바뀌는 것을 의미하는지이다. 아직까지는 선자에 무게를 두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약한 경제는 일부 소비자들이 대출을 상환하는 것을 힘들게 만들 수 있다. DBRS는 은행들이 경제 둔화와 신용 성장과 관련해 2019년 말까지 대출을 관리하는 것에 있어서 허용량을 다소 늘릴 것이다.”라고 전망하고 있다. CIBC World Markets의 분석가인 로버트 세드란은 1 사분기에 대해, “크게 걱정할 것은 없지만, 경제 사이클의 나이를 보여주는 결과들이다.”라고 전했다. 세드란은 은행 주식들이 연초에 상승세를 보였지만 이 상승세를 이어가기 위해서는 좋은 소식들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남경 기자)


신문발행일: 2019-03-15
나도 한마디
 
최근 인기기사
  텅 비어가는 캘거리 다운타운, ..
  H-Mart 앨버타주 상륙, 에드..
  캘거리 한인, 세차장에서 근무 ..
  캘거리 트랫짓 이용자 대상 범죄..
  캘거리 넨시 시장 지지율 크게 ..
  2019연방 총선과 이민 정책 ..
  이번주부터 청소년들 시급은 13..
  아마존, 레덕 카운티에 제 2 ..
  연방총선을 앞두고 기업이 정치권..
  만나봅시다) 캘거리의 정선화 변..
  헤이즈 스탬피드 아침식사 이벤트..
  How Jenny Got Her Voice ..
댓글 달린 뉴스
  동화작가가 읽은 동화책_12 『단.. +1
  동화작가가 읽은 동화책_11 _ 쇠.. +5
  동화작가가 읽은 동화 책_9 _럭셔.. +2
  세계 최초로 문자와 숫자의 비밀 .. +18
  업소탐방) BC주 캠룹스 이글 포.. +1
  책 소개) 캐나다 한인들의 필독서.. +1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