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앨버타 대학으로 갈 기부금, 학생회로 방향 전환
캘거리 법률회사, 스즈키 명예학위 수여에 반대 의사 표명
앨버타의 한 법률회사는 앨버타대학이 환경운동가인 데이빗 스즈키에게 명예학위를 수여한다면 학교 후원은 결코 없을 것이라고 확고히 하며, 대신 그 후원금을 총학생회에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학교측의 명예학위 수여 결정은 불쾌하지만, 학생들에게 피해를 주고 싶지는 않았다. 그래서 앨버타대학이 권한을 행사할 수 없도록 지원금을 다른 방식으로 전용할 창의적인 방법을 찾기 시작했다”고 지난 주 목요일 무디스 가트너 택스 법률의 디렉터인 킴 무디가 말했다.
앨버타대학 총학생회장인 마리나 배니스터가 지난 주 수요일 라디오 스테이션 630 CHED에 출연해 말하는 것을 들은 후 무디는 바로 그녀에게 연락해 자금지원에 대한 옵션들에 대해 상의했다.
캘거리에 본사를 두고 있는 이 회사는 애초 앨버타대학에 2016년부터 5년동안 매년 2만 불씩 총 10만 불을 지원해주기로 했었다. 현재 무디는 회사 측이 원래 대학에 지원하기로 한 약속은 종결하고, 대신 4년째에 주기로 되어있던 2만 불은 총학생회와 캠퍼스 내 푸드 뱅크에 지원하는 것으로 계획하고 있다고 전했다.
무디는 모든 일이 잘 진행되면 5년째 지원하기로 했던 2만 불도 학생회에 줄 것을 고려할 예정이지만 스즈키에게 명예학위 수여를 강행한다면 다시는 앨버타대학에 자선기금 후원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배니스터는 학생회가 현재 여러 다른 기부자들과도 협의 중이지만 구체적으로 누구인지, 몇 번인지는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박미경 기자)

신문발행일: 2018-05-04
나도 한마디
 
최근 인기기사
  텅텅 빈 뉴 호라이즌 몰, 내년.. +4
  앨버타, 최저임금 시간당 15달..
  “앨버타, 국제 유가 상승에만 ..
  마리화나 합법화 첫날, 캘거리에..
  캐나다 원유가격 역대 최저가 기..
  음주운전 관련 이민 규정 강화2..
  이민과 캐나다 인구 - 캐나다통..
  2026년 동계 올림픽 유치 경..
  마리화나 합법화 이후 주류 수익..
  캘거리 10월 폭설, 교통사고 ..
  연방정부, B.C주에 초대형 L..
  노틀리 주수상, “C-69법안,..
댓글 달린 뉴스
  동화작가가 읽은 동화책_1) -.. +2
  동화작가가 읽은 동화책_3) 개성.. +1
  동화작가가 읽은 동화책_2) 소록.. +2
  텅텅 빈 뉴 호라이즌 몰, 내년으.. +4
  에드먼튼 한인회장 선거 앞두고 +1
  음주운전 관련 이민 규정 강화- .. +5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