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앨버타 대학으로 갈 기부금, 학생회로 방향 전환
캘거리 법률회사, 스즈키 명예학위 수여에 반대 의사 표명
앨버타의 한 법률회사는 앨버타대학이 환경운동가인 데이빗 스즈키에게 명예학위를 수여한다면 학교 후원은 결코 없을 것이라고 확고히 하며, 대신 그 후원금을 총학생회에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학교측의 명예학위 수여 결정은 불쾌하지만, 학생들에게 피해를 주고 싶지는 않았다. 그래서 앨버타대학이 권한을 행사할 수 없도록 지원금을 다른 방식으로 전용할 창의적인 방법을 찾기 시작했다”고 지난 주 목요일 무디스 가트너 택스 법률의 디렉터인 킴 무디가 말했다.
앨버타대학 총학생회장인 마리나 배니스터가 지난 주 수요일 라디오 스테이션 630 CHED에 출연해 말하는 것을 들은 후 무디는 바로 그녀에게 연락해 자금지원에 대한 옵션들에 대해 상의했다.
캘거리에 본사를 두고 있는 이 회사는 애초 앨버타대학에 2016년부터 5년동안 매년 2만 불씩 총 10만 불을 지원해주기로 했었다. 현재 무디는 회사 측이 원래 대학에 지원하기로 한 약속은 종결하고, 대신 4년째에 주기로 되어있던 2만 불은 총학생회와 캠퍼스 내 푸드 뱅크에 지원하는 것으로 계획하고 있다고 전했다.
무디는 모든 일이 잘 진행되면 5년째 지원하기로 했던 2만 불도 학생회에 줄 것을 고려할 예정이지만 스즈키에게 명예학위 수여를 강행한다면 다시는 앨버타대학에 자선기금 후원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배니스터는 학생회가 현재 여러 다른 기부자들과도 협의 중이지만 구체적으로 누구인지, 몇 번인지는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박미경 기자)

신문발행일: 2018-05-04
나도 한마디
 
최근 인기기사
  캘거리 20대, 부모와 여자친구..
  캘거리 NW 지역 우편함 싹쓸이..
  사체 3구 두 주거지역에서 발견..
  캘거리 다운타운에 마리화나 판매..
  캐나다이민 제도 개요 _ 한우드..
  곰이 습격했던 미네완카 호수 지..
  에드먼튼 자연친화적 에메랄드 빛..
  8월은 페스티벌 계절
  에드먼튼 주택 평균 가격, 지난..
  이번 여름, 앨버타 겨울 수준..
  가짜 교통 패스 판매한 범인 잡..
  마리화나 업계, 직원 채용 경쟁..
댓글 달린 뉴스
  (속보) 환전사기 유정석 사기행각.. +1
  난민 신청 중에 운전면허 신청 가.. +1
  BOSE 컴퓨터용 스피커 사용기….. +1
  이종학 선생의 글 쓰기 교실 개설 +1
  축하 칼럼) 동포사회의 나침반이었.. +1
  그리즐리 곰 위험, 밴프 국립공원.. +1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