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앨버타 신규 이민자 인기 정착지로 부상
B.C. 제치고 퀘벡과 막상막하
 
전통적으로 캐나다에 이민 온 사람들은 토론토, 몬트리올, 밴쿠버 등 대도시를 선호했다. 앨버타는 경제가 안정되고 상대적으로 물가가 낮았으나 첫 번째 선택지는 아니었다. 그런 추세가 달라졌다.
통계청이 지난 수요일 발표한 센서스 자료에 따르면 2011년-2016년 사이에 207,790명이 앨버타로 이주했다. 같은 기간 동안 B.C.를 택한 이민자는 175,555명이다. 즉, 지난 5년간 신규 이민자의 17.1%가 B.C.를 택했고 14.5%가 앨버타를 택했다.
퀘벡 주는 같은 기간동안 215.170명의 신규 이민자가 이주해 17.8%로 앨버타와 막상막하의 경쟁을 하고 있다. 신규이민자들의 첫번째 선택지는 온타리오로 39%의 신규 이민자가 온타리오를 택했다.
20 년 전 앨버타는 신규 이민자의 6.7 %가 찾았다. 당시 온타리오는 이민자의 55.2%가 선호하던 주였고 B.C.도 20.8%의 신규 이민자가 찾았다.
앨버타가 신규이민자를 끌어들이는 요인은 무엇일까? 앨버타 2011년-2016년 사이 신규 이민자의 68%가 경제이민이었다. 숙련된 기술, 기능인력이나 투자이민, 주 정부 이민, 기업 이민 등 앨버타 경제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 이민자들이었다. 반면 온타리오는 경제 이민이 51%에 불과했다.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2006년-2010년 사이 경제이민은 89,525명이었으나 2011년-2016년 사이 140,855명으로 뛰어 올랐다. 여기에는 주 정부 지명 이민 프로그램도 기여했다. 2006년-2011년 사이 9,085명이 주 정부 지명 이민 프로그램을 통해 앨버타에 들어왔다. 마지막 센서스 기간 동안에도 21,000명의 신규 이민자가 주 정부 지명 이민 프로그램을 통해 앨버타 땅을 밟았다.
앨버타 주 정부 지명 이민 프로그램을 책임지고 있는 크리스티나 그레이 주 노동부 장관은 이 같은 사실에 "앨버타의 강한 경제성장에 튼튼한 밑 바탕"이라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오충근 기자)

신문발행일: 2017-11-03
나도 한마디
 
최근 인기기사
  캘거리 김강민씨 주의원 출마 선.. +2
  Express Entry 최저점 도달 -..
  업소 탐방) 캘거리에 식자재 도..
  캐나다 이민자 비율 늘어나야
  앨버타 운전면허증, 새 디자인 ..
  노틀리 주수상, “오일수송 제한..
  앨버타 주유소, 6월 1일부터 ..
  포트맥 화재에 대한 보험, 거의..
  노틀리 주수상, 연방정부 트랜스..
  업소 탐방) 온라인 쇼핑몰 ‘N..
  앨버타 주정부, “미국 철강관세..
  통계청 자료, 캐나다 내 한국인..
댓글 달린 뉴스
  캘거리 김강민씨 주의원 출마 선언.. +2
  휘발유 도둑의 마지막 희생자 고 .. +3
  CN드림 가족 바베큐 파티 가져 +1
  국내 최초 팔뚝 액션! 영화 '챔.. +2
  NHL 하키, 4강전 대진표 완성 +1
  오는 7월 UFC 격투기 대회 캘.. +1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