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캘거리 공항, 1,700만 명이 방문하는 기록 세워
2018년에 6.6%나 오른 방문객 수, 경제 상황과는 상반되는 모습
 
2018년에 캘거리 국제공항을 방문한 사람들의 수는 전년도 대비 6.6%나 상승한 모습을 보이며, 지난 12개월 동안의 캘거리 전체 경제 성장률을 크게 웃돌았다. 2018년에 캘거리 공항을 방문한 사람의 수는 약 1,730만 명으로 2017년에 비해 1백만 명가량 늘어난 수준이다. 6.6% 늘어난 방문객 수는 앨버타의 경기가 호황기이던 2014년 이후로 가장 빠르게 늘어난 기록이다.
하지만, 2018년의 성장률은 앨버타의 경제가 2.4% 밖에 성장하지 않은 상황과 실업률이 기록적으로 높은 환경에서 나타난 기록으로 더 큰 의미를 가진다고 RBC Economics는 설명했다. 캘거리 공항 관리국의 CEO인 밥 살터는 방문객 수가 늘어난 것은 캘거리 공항을 항공편을 연결하는 허브로 만들기 위한 지속적인 노력의 결과물이라고 전했다. 2018년에 캘거리 국제공항을 거쳐간 승객의 37%는 다른 목적지로 향하던 승객들이었다. 살터는 “우리는 캐나다에서 가장 바쁜 환승 공항이었다.”라며, “캘거리는 어려운 시간을 보내고 있었지만, 사람들은 여전히 항공편을 이용해 다른 목적지로 향했고, 어떤 의미에서 우리는 침체 걱정이 없는 공항을 보유한 셈이다.”라고 설명했다.
살터는 2016년 10월에 문을 연 20억 불이 투자된 새 국제공항으로 인해 더 많은 항공편이 캘거리를 거쳐갔다고 전했다. 새 국제 공항은 여러 최신 기술들이 접목되어 더 나아진 세관 및 입국 심사 등 매끄럽고 쉬운 환승 경험을 제공하고 있다고 살터는 덧붙였다. 승객들은 짐을 다시 찾거나 심사대를 다시 거치는 일 없이 편리하게 환승을 할 수 있다. 살터는 “우리는 항공편들이 선호하는 공항이 되기 위해 많은 노력을 하고 있다.”라며, “캘거리 같은 도시에는 환승 가능 유무가 매우 중요하다.”라고 전했다.
공항 관리국은 지난해 화물도 크게 늘어 앨버타 화물의 75%가 캘거리 공항에서 처리된다고 전했다. 캘거리 공항은 2019년에 방문객 수가 100만 명가량 더 늘어날 것을 예상하고 있다. 웨스트젯의 보잉 787과 드림라이너가 들어갈 격납고를 오픈하는 것이 성장의 기대를 높이고 있으며, 2019년에 새롭게 개설되는 웨스트젯의 런던, 파리, 더블린 직항노선과 애틀란타, 오스틴, 포틀랜드 직항 노선도 여기에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에어캐나다는 현재 팜스프링 직항노선을 운영 중이며 에어로멕시코도 5월부터 멕시코시티로 바로 연결되는 계절 노선을 운영할 예정이다. (이남경 기자)

신문발행일: 2019-02-08
나도 한마디
 
최근 인기기사
  캘거리에도 북창동 순두부 전문점.. +12
  업소 탐방) JnD Collision ..
  만나봅시다) 한인 검안의 박미라.. +2
  앨버타주에도 사업이민이 도입될 ..
  UCP 집권하면 어떻게 달라지나..
  기온 급상승 좋지만은 않다
  캐나다 이민2세의 고숙련직 취업..
  여론조사로 본 NDP 재집권 가..
  앨버타 총선, 드디어 막 올랐다..
  NDP, 대규모 사회정책, 인프..
  업소탐방) BC주 캠룹스 이글 ..
  연방정부 이민 시범 프로그램 구..
댓글 달린 뉴스
  캘거리에도 북창동 순두부 전문점 .. +12
  캘거리 주차비 오른다 +1
  만나봅시다) 한인 검안의 박미라 .. +2
  소록도의 산 증인을 만나다 _ 글.. +1
  위기의NDP, 총선 앞둔 여론조사.. +1
  SK주 이정순 작가, 한국문협 밴.. +1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