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캘거리 독감 환자 9백명 넘어섰다.
올해 첫 독감 사망자도 캘거리 거주자
 
올 독감 시즌, 캘거리에서 독감 확진 판정을 받은 이들이 이미 900명을 넘어선 것으로 집계됐다. 그리고 확진 판정을 받은 캘거리 거주자 중 1명은 독감으로 사망하며 올해 앨버타의 첫 독감 사망자가 됐다.
앨버타 헬스 서비스(AHS)의 자료에 의하면 지난 11월 22일 기준, 앨버타에서는 1,411명이 독감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이 중 캘거리 거주자는 922명, 에드먼튼 거주자는 184명, 앨버타 중부와 남부는 각각 75명과 56명이다.
그리고 독감으로 입원치료를 받은 환자는 앨버타 주 전체에서 290명이며, 이 중 200명은 캘거리 거주자였다.
캘거리 지역 의료 책임자 지아 후 박사는 AHS에서는 캘거리의 독감 환자 급증을 인지하고 있으나, 인플루엔자는 상당히 예측이 어렵다고 밝혔다. 지난 2번의 독감 시즌 역시 올해처럼 캘거리에서 시작됐으나 곧 앨버타 주의 다른 지역으로 퍼져 나가며 결국 모든 지역이 비슷한 독감 환자 수준을 기록한 바 있다.
한편, 11월 17일 기준, 앨버타에서는 약 94만 5천명이 예방접종을 마쳤으며 캘거리에서는 약 39만개의 백신이 접종된 상태이다.
그리고 후는 올해는 인플루엔자 A형 중 지난해 유행한 H3N2가 아닌 H1N1 사례가 가장 많이 확인되고 있으나 독감 백신으로 이를 모두 예방할 수 있다면서, 더 많은 시민들에게 예방접종을 마칠 것을 권고하고 나섰다. (박연희 기자)

신문발행일: 2018-12-01
나도 한마디
 
최근 인기기사
  떨어지는 주택 어세스먼트, 걱정..
  염진성 전 한인회장, 본지에 강.. +1
  레스브릿지 81세 할머니, 25..
  부모초청이민 신청서 접수 - 2..
  캘거리 그린라인 LRT 프로젝트..
  “Made in Alberta” 총선 공..
  캔모어에 집을 구매하기 전 알아..
  주정부, 감산량 2월에도 하루3.. +1
  웨스트젯, 문제 일으킨 승객에 ..
  앨버타 인구 절반 이상의 걱정?
  노틀리 주수상, “NDP, 중산..
  파이프라인 지지율, 캐나다 전국..
댓글 달린 뉴스
  캐나다 상원의원 출범 150주년 .. +1
  심재헌 변호사 본지 상대 소송 기.. +13
  CN드림 이민수기 우수상 수상작2.. +1
  캐나다에서 유용한 자동차 관리상식.. +1
  동화작가가 읽은 동화책 6) 춤추.. +1
  염진성 전 한인회장 법적 책임에 .. +20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