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캘거리 시 외곽 지역 개발 붐 예정
시의회 다음달 말 8개 신규 커뮤니티 신설 승인 결정
캘거리 시의 외연 확대가 지속적으로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오는 7월 30일 캘거리 시의회가 개발을 승인할 경우 향후 5년 간 8개 이상의 신규 커뮤니티가 신설될 것으로 알려졌다.
캘거리 시 외곽의 교외 지역 개발 붐이 예정되면서 캘거리 지역 개발업체들의 발걸음도 분주해 지고 있다.
캘거리 시는 당초 시의회에 예정된 16곳의 개발 계획 중 8곳의 개발을 신청했지만 개발업체, 시의회 도시 개발 위원회가 추가 개발 가능성을 요구하면서 향후 더 많은 커뮤니티 개발 쪽으로 무게 중심이 기울어 지고 있다.
넨시 시장은 “도시 개발 계획 위원회 의견에 따라 추가 개발이 이루어질 경우 개발 계획을 수정을 통한 투자 비용이 약 7천만 달러가 더 소요될 전망이다. 재산세 인상이 불가피해 질 것으로 보인다”라고 밝혔다.
8개 신규 커뮤니티의 신설이 승인될 경우 2019년 재산세는 약 0.65% 인상 요인이 발생하며 향후 4년 간 매년 0.3%의 추가 재산세 인상이 필요할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개발 찬성 측에서는 민간 투자 부문에서 약 200억 달러가 이루어져 신규 커뮤니티 신설에 약 15,000여 개의 정규 일자리가 생성되어 캘거리 전체 경제 활성화 측면에서 훨씬 더 긍정적인 효과를 가져 올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제프 데이비슨 의원은 “캘거리는 현재 더 많은 투자 유치가 필요한 상황이다. 투자를 불러 오기 위해서는 우리도 직접 투자에 나서야 하는 것은 당연하다”라고 밝혔다.
반면, 8개 신규 커뮤니티 개발에 포함되지 않은 업체들은 시의 결정에 상당한 불만을 제기했다.
이에 대해 넨시 시장은 “7월 시의회 회의에서 상당한 논란이 일 것으로 보인다. 그 때까지 치열한 로비도 진행될 것이 틀림없다”라며 최종 승인 과정에서 신설 커뮤니티의 수가 변경될 가능성도 있음을 시사했다. (서덕수 기자)

신문발행일: 2018-07-06
나도 한마디
 
최근 인기기사
  캘거리 시, 주민들 쓰레기통 들..
  잃어버린 캐나다 국적_ 두 딸의..
  비즈니스 세부담 완화 조치, 주.. +1
  개인 소득 신고, 빠르면 빠를수..
  트뤼도 총리 사면초가, 사퇴 압..
  RCMP, 복권 사기에 주의요망
  캘거리, 앨버타 총선 승패 가른..
  아이들 공포에 떨게 하는 ‘모모..
  캘거리, 3월도 예년보다 춥다
  실번 레이크 인근, 4.6강도 ..
  위기의NDP, 총선 앞둔 여론조..
  캘거리 고가 주택 시장 안정세 ..
댓글 달린 뉴스
  인사드립니다. 어진이입니다. +2
  중국 정부, 이번엔 카놀라 수입 .. +2
  비즈니스 세부담 완화 조치, 주택.. +1
  AOK 정연진 상임대표, 평양, .. +1
  캐나다 상원의원 출범 150주년 .. +1
  심재헌 변호사 본지 상대 소송 기.. +13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