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캘거리 시, 시의회 다운타운 재생 플랜에 난색 - 오피스 빌딩 주거용 전환 인센티브 논란
사진: 캘거리 헤럴드 
캘거리 다운타운 오피스 빌딩의 공실률이 30%까지 치솟자 이를 해소하기 위한 방안으로 시의회가 오피스 빌딩을 주거용으로 전환하는 개발업체에 세금으로 인센티브를 지원하려는 계획에 대해 캘거리 시가 당혹스러워하고 있다.
시의회는 지난 주 다운타운 오피스 빌딩의 주거용 전환 지원과 함께 다운타운 페스티벌, 도심 공공 이벤트 등에도 보조금을 지원해 시민들을 다운타운으로 유인하고 보다 활기찬 모습으로 되돌리려는 방안을 구상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캘거리 시에서는 “오피스 빌딩 자산가치 하락으로 인한 세수 손실, 그리고 팬데믹 대응에 따른 과다 지출로 재정운용에 심각한 차질이 발생하고 있다. 이 상황에서 또 다시 시민들의 세금 부담을 가중시키는 계획들이 쏟아져 나와 우려스럽다”라고 밝혔다.
넨시 시장은 캘거리 경제개발 연례 보고회 연설에서 “캘거리의 미래를 위한 투자를 지지한다. 주정부와 연방정부로부터 지원을 이끌어 낼 수도 있을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캘거리 시민들에게 상당한 부담이 될 것으로 본다”라고 밝혔다.
시의회는 활력을 잃은 다운타운을 살리기 위해 모든 방안을 고려하고 있는 중이다. 현재 다운타운 전체 오피스 빌딩 중 1천 2백만 스퀘어 피트, 30%가 비어 있는 상황이다. 지난 2015년 이후 다운타운의 자산가치는 무려 160억 달러가 줄어 들어 캘거리 시의 심각한 재정난은 물론 캘거리 시민들에게 세부담 증가로 돌아 오고 있다.
캘거리 경제개발 메리 모란 CEO는 “다운타운 활성화를 위한 투자에는 많은 비용이 들어 간다. 그러나, 시간이 지체될수록 다운타운의 자산가치 하락세는 가중되고 있어 장기적으로는 돌이킬 수 없는 피해가 초래될 수 있다”라고 말했다.
그녀는 “세금 인상이 대안이지만 현재로선 이것도 선택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민간 부문의 투자를 유치하는 것만이 현실성 있는 대안이며 이를 위해서는 일정 부분의 인센티브 같은 지원이 반드시 필요하다”라고 덧붙였다.
제프 데이비슨, 드러 패럴 시의원 등은 모란 CEO의 주장에 동의했다. 이들은 다운타운의 미래를 위해서는 반드시 새로운 회사와 비즈니스를 유치해야 한다. 그렇기 위해서는 공적 자금 투입이 반드시 필요하다”라고 주장했다.
드러 패럴 시의원은 더 나아가 “캘거리 다운타운의 전면적인 이미지 변화를 추진해야 한다. 전통적인 9 to 5 생활권이 아니라 24/7을 즐길 수 있는 주거, 사무실, 소매, 엔터테인먼트, 관광, 문화가 함께 살아 움직이는 곳으로 바꾸어야 한다”라고 밝혔다.
곳간이 비어가는 캘거리 시는 시의회의 세금 투입 계획이 어떤 결론에 이를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서덕수 기자)

발행일: 2021-04-26
나도 한마디
 
최근 인기기사
  속보) 앨버타, 코로나 확진자 .. +1
  주정부 공지) 코비드-19로 인.. +3
  속보) 앨버타, 코로나 보건 규.. +1
  속보) 앨버타 코로나 감염자 역..
  코비드 확산, 오일샌드를 덮치다..
  육류 가공 공장, 코로나 백신 ..
  캘거리, 에드먼튼 비응급 수술 ..
  앨버타 장기 요양 시설 코로나 ..
  “등록금 상승, 일자리는 없어”..
  앨버타 50세 이상 코로나 백신.. +1
댓글 달린 뉴스
  속보) 앨버타 30세 이상, .. +2
  주정부 공지) 코비드-19로 인.. +3
  세계 최초로 문자와 숫자의 비밀.. +23
  속보) 앨버타, 코로나 보건 규.. +1
  【동화작가가읽는동화책】_38_창작.. +1
  카나나스키 방문하려면 이제 이용.. +2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광고비 결제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회원탈퇴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