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자유게시판
[감상] 바깥
작성자 안희선     게시물번호 10422 작성일 2017-10-11 18:51 조회수 99

바깥

장대비 속을 멧새 한마리가 날아간다/彈丸처럼 빠르다/너무 빠른 것은 슬프다
갈 곳이 멀리/마음이 멀리에 있기 때문이다
하얀 참깨꽃 핀 한 가지에서/도무지 틈이 없는/빗속으로
소용돌이쳐 뚫고 날아가는/멧새 한 마리
저 全速力의 힘/그리움의 힘으로/멧새는 어디에 가 닿을까
집으로? /오동잎 같이 넓고 고요한 집으로? /中心으로?
아./다시 생각해도/나는 /너무 먼 /바깥까지 왔다

                                                                                  -  문태준





1994년 <문예중앙>에 시〈處暑〉외 아홉 편이 당선되어 등단했다.
현재 '시힘' 동인으로 활동하고 있다. 2004년 「동서문학상」,
「노작문학상」, 「유심작품상」, 2005년 「미당문학상」,
2007년 제21회「소월시문학상」을 수상했다.
詩集으로,
《수런거리는 뒤란》(창작과비평사, 2000)
《맨발》(창비, 2004)
《가재미》(문학과지성사, 2006)
《그늘의 발달》(문학과지성사, 2008) 등이 있다.



<감상 & 생각>



그래도, 시인은 나보다 행복한 사람이다.
먼 바깥에서도 그리움의 中心을 기억하고 있으니.

지독히 추웠던, 어느 겨울 밤...

인적이 끊긴 캘거리의 밤거리를 홀로 걷다가
입 안의 물씬한 단내로 문득 씹혔던,
치매 같은 그리움.

아, 나는 정말 너무 먼 바깥까지 흘러왔구나.

차가운 밤공기에 잔뜩 여민 옷깃 같던,
그 밤을 생각나게 하는 시 한 편...


                                                        - 희선,




 


0           0
 
다음글 [연재칼럼] 개정된 시민권 법 10월 11일부로 발효.
이전글 안타까운 소식입니다.(에드먼튼 교민 조기윤님....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최근 인기기사
  캘거리 레스토랑 업계, 내년 더..
  캐나다 오일 WCS, 배럴당 3..
  영화 '신과 함께' 1월 5일 .. +2
  앨버타, 하루에 $25 데이케어..
  캘거리 하이킹클럽 송년파티 가져..
  포트 맥 오일샌드 현장 캠프 직..
  올 해부터 각종 공과금 줄줄이 ..
  2018년 식비 지출 늘 것 -..
  앨버타 경제는 회복, 캘거리는 ..
  까다로운 도둑들, 고가의 카메라..
  2018년, 에드먼튼에서 눈여겨..
  수도 본관 파열로 시 곳곳 피해..
자유게시판 조회건수 Top 60
  쿠바여행 가실 분만 보세요 (몇 가..
  캘거리에 X 미용실 사장 XXX 어..
  한국방송보는 tvpad2 구입후기 입니..
  이곳 캘거리에서 상처뿐이네요. ..
  Long live rock'n'roll!!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