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캘거리 공공 미술 작품, 2년째 창고에 방치- 햇빛 반사로 시민 자켓 태운 뒤 치워져
(사진 : 문제의 작품, Wishing Well) 





캘거리시에서 구매한 고가의 공공 미술 작품이 2년 간 먼지로 뒤덮인 채 창고에 방치되어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Wishing Well’이라는 이름의 이 작품은 거대하고 빛나는 구체가 갈라져 안에 더 작은 모양의 원형 조각이 들어선 모양으로, NE 제네시스 커뮤니티 웰니스 센터 외부에 자리 잡고 있었다. 그러나 빛나는 작품 표면이 햇빛을 반사해 작품을 감상하던 이의 자켓을 태워버린 뒤 안전상의 문제로 지난 2014년 창고로 옮겨지고 말았다.
캘거리 커뮤니티 서비스부의 카일라 라그랜은 아직 이 55만 9천 달러의 작품에 대한 해결책을 찾지 못한 상태라면서, 여러 노력을 펼쳤음에도 작품의 반사정도를 완화할 수 없었다고 전했다. 라그랜은 이 작품은 안전상의 문제로 인해 더 이상 야외에 설치될 수 없을 것으로 판단되며, 실내에 적절한 장소를 찾고 있으나 이 또한 쉽지 않다고 덧붙였다. 이 외에도 이 작품은 구체 안으로 들어가 문자를 보내 작품의 빛과 소리를 작동하는 기능에도 문제가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그리고 2014년에 작품 구매비용인 55만 9천 달러의 마지막 25%는 작가 측에 전달돼야 했으나 작품이 개선될 때까지 지급이 미뤄졌으며 캘거리시가 작품이 시민의 자켓을 태운 이후, 얼마를 지불했는지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공공 미술을 지지해 온 에반 울리 시의원은 “작가들이 25%의 작품비를 받지 못했다면 잘된 일”이라면서, “캘거리가 지불한 비용은 크지 않을 것이며, 우리는 사람의 자켓을 태우는 작품을 구매하는데 지출을 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하고 나섰다. 또한 울리는 시민들이 감상할 수도 없는 작품에 이미 지불된 비용에 대해 불만을 표시하며, 제네시스 센터 역시 약속됐던 공공 미술을 갖지 못하게 됐다고 지적했다.
한편, 캘거리시는 사회기반 시설 예산의 1%를 도시 미화를 위해 배정해 논란을 빚은 바 있으며, 이번 작품도 이 도시 미화의 일환으로 추진됐던 것이다. (박연희 기자)

신문발행일: 2017-01-06
나도 한마디
 
최근 인기기사
  난민 너무 많이 받아들인다.. 수용..
  탄소세 시행 두 달, 앨버타 시민들..
  경기 침체 서서히 끝이 보이나? -..
  만나봅시다) 캘거리 한인연합교회 조..
  미국 석유 시장에 대한 의존도 줄이..
  앨버타 12학년 내신 점수 부풀리기..
  LED 전구 교체 신청자 폭주 _ ..
  창립 40주년 맞는 캘거리 이민자 ..
  노틀리 주정부, ‘탄소세 넘어 민생..
  차를 새로 살 때 기억해야 할 것들
  급증하는 인종차별, 주정부 대책 마..
  난민 학생 등록에 바빠진 캘거리 교..
댓글 달린 뉴스
  독서토론 북카페 - 책을 읽는 새.. +1
  삼층 세계관이 기독교 신학에 미친.. +4
  <명수는 12살>과 <응답하라 1.. +4
  세계 최초로 문자와 숫자의 비밀 .. +9
  앨버타, 경제 회복 이미 시작 됐.. +1
  캐나다 이민생활 10년째를 맞이하.. +1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