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타버 타운, 게이 프라이드 깃발 게양 금지
지지단체 반발
 
타버(Tabor) 타운은 LGBTQ 그룹의 프라이드 깃발 게양 요구를 투표를 통해 거부했다. 타운은 지난 수요일 성명서를 발표해 “Confederation Park 깃대는 더 이상 지역사회 깃대로 사용될 수 없다”면서 “캐나다 기, 앨버타 기, 타버 타운 기만 게양된다.”고 밝혔다.
그 동안 타운에서 행사가 진행되는 기간에 행사를 주관하는 그룹의 기를 파크 깃대에 게양했다. 타버의 LGBTQ 그룹은 지난 여름 파크에 프라이드 기 게양을 허가 받아 게양했으나 일주일에 두 번이나 깃발이 훼손되었다.
처음에는 깃발을 조각 내어 나뭇가지에 걸어 놓았다. 타운에서는 훼손을 피하려고 깃봉에 기름을 발라 놓았으나 누군가 촉매를 바른 후 깃대에 올라 깃발을 불태웠다.
이 같은 결정에 대해 타버 평등연합 공동의장은 “좌시하지 않겠다. 타운 의원들을 만나면 깃발 게양을 수긍할 수 있는 뭔가를 할 것이다.”라면서 ‘타운 의회는 훼손이 다시 일어날 것을 우려하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페이스북과 트위터에는 타운 의회의 이 같은 결정에 대해 우려와 분노의 목소리가 높아졌다. “역경에 맞서 강하고 유연하게 대처하자” “우리가 성취하려는 바를 기억하자” 앨버타 대학 교수이자 성 소수자 연구기관 이사인 크리스 웰은 트위터에 “사랑으로 증오를 극복하자.”고 썼다. (오충근 기자)

신문발행일: 2018-02-09
나도 한마디
 
최근 인기기사
  미쉘 오바마, 캘거리 온다
  학생과 성관계한 교사, 함께 마..
  캘거리 시민들, 재산세 인상 불..
  캘거리 인근, 초대형 몰 여름에..
  캐나다 근무 경험 없다면 자원봉..
  지난 한주 캘거리 도로 폭설로 ..
  노틀리 주정부, B.C주 와인 ..
  캘거리 경찰, “총기 사용 불가..
  캘거리 공립학교서 점심시간에 넷..
  트랜스캐나다, 주정부와 키스톤 ..
  유치원 등록 시작, 일부는 추첨..
  1월24일 E.E. 추첨 2,7..
댓글 달린 뉴스
  캘거리 조윤하 시인, 80세에 생.. +2
  심재헌 변호사 본지 상대 소송 기.. +10
  ‘스노우 파킹 밴 발동 시 차량 .. +1
  영화 '신과 함께' 1월 5일 앨.. +3
  캘거리 서래사 부처님 오신날 법회.. +1
  이해인수녀님을 만나다_박나리 (캘.. +1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