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트뤼도 총리, “파이프라인 반대, 법 테두리 안에서” “일부 원주민 부족, 반대할 권리 없어”
 
지난 화요일 저스틴 트뤼도 총리가 68억 달러 규모의 트랜스 마운틴 파이프라인 승인 이후 B.C주를 처음으로 방문해 파이프라인 승인의 배경과 추진에 대해 설명하며 B.C주민들의 이해를 구했다.
연방정부의 파이프라인 승인 이후 거세게 일고 있는 반대 여론에 대해 트뤼도 총리는 “B.C주 시민들이 느끼는 불안과 반대에 충분히 공감한다”라고 밝히면서도 “항의 시위는 반드시 법 테두리 안에서 진행되어야 할 것”이라며 시민 불복종 운동을 주창하고 있는 녹색당 리더 엘리자베스 메이의 발언에 대해 경계심을 나타냈다.
총리는 “트랜스 마운틴의 승인은 환경과 성장간의 균형 잡힌 시각 필요한 시점에서 나온 것이다. B.C주 시민들이 우려하는 안전 문제에 대해서는 B.C주정부와 연방정부가 함께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혹등 고래 보호를 위해 연방 탄소세에서 15억 달러를 할당해 지원할 것이라고 밝혀 환경 문제에 대한 연방정부의 노력을 설명하기도 했다.
트뤼도 총리는 “모두를 만족시킬 수 있는 제도는 없다. 내년 가을 파이프라인 건설이 본격화될 경우 반대 시위는 더욱 거세질 것으로 본다. 그러나, 절차와 규정을 지키는 것이 모두에게 이득이 될 것이 분명하다”라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킨더 모건의 트랜스 마운틴을 반대하고 있는 광역 밴쿠버의 3대 원주민 부족(Musqueam, Squamish, Tseil-Waatut) 에 대해서 ‘반대할 권리가 없다’라고 주장했다. 총리는 “B.C주와 앨버타를 잇는 파이프라인에 인접한 원주민 단체들과 3억 달러 규모의 경제적 보상에 합의한 상태”라며 이들 원주민 부족의 Veto권을 부정했다.
이 날 트뤼도 총리는 연방정부의 탄소세 시행에 대해서도 상당한 시간을 할애하며 상세한 설명을 보탰다. 그는 “만약 2019년 연방 총선에서 다시 승리할 경우 B.C주가 온타리오, 퀘백 주에 비해 탄소세에 불이익이 없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그는 “탄소배출 감소는 연방정부의 핵심 정책과제이며 앨버타의 탄소세가 가장 명확한 목표를 가지고 있다. 탄소 배출감소와 파이프라인은 양립해야 한다. 오일샌드 개발은 캐나다 경제의 중추적 역할을 담당하고 있기 때문에 이를 도외시 할 수 없다”라며 기후변화와 파이프라인 건설 모두 함께 가야 하는 정책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서덕수 기자)

신문발행일: 2016-12-23
나도 한마디
 
최근 인기기사
  난민 너무 많이 받아들인다.. 수용..
  탄소세 시행 두 달, 앨버타 시민들..
  경기 침체 서서히 끝이 보이나? -..
  만나봅시다) 캘거리 한인연합교회 조..
  미국 석유 시장에 대한 의존도 줄이..
  앨버타 12학년 내신 점수 부풀리기..
  LED 전구 교체 신청자 폭주 _ ..
  창립 40주년 맞는 캘거리 이민자 ..
  노틀리 주정부, ‘탄소세 넘어 민생..
  차를 새로 살 때 기억해야 할 것들
  급증하는 인종차별, 주정부 대책 마..
  난민 학생 등록에 바빠진 캘거리 교..
댓글 달린 뉴스
  독서토론 북카페 - 책을 읽는 새.. +1
  삼층 세계관이 기독교 신학에 미친.. +4
  <명수는 12살>과 <응답하라 1.. +4
  세계 최초로 문자와 숫자의 비밀 .. +9
  앨버타, 경제 회복 이미 시작 됐.. +1
  캐나다 이민생활 10년째를 맞이하.. +1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