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난민 팀, 로봇공학 대회서 상 받아
시리아, 레바논 난민으로 팀명은 자스민
(사진 : 캘거리 헤럴드) 
시리아나 레바논에서 온 난민들로 모두 구성된 캘거리의 한 십대 그룹이 에드먼튼에서 열린 로봇공학 토너먼트에서 상을 받았다. 몇몇의 헌신적인 멘토의 도움으로 이 십대들은 몇 개월동안 퍼스트 로봇공학 대회(FIRST Robotics Competition)에 참가하기 위해 준비를 했다.
지난 주말 에드먼튼의 텔러스 월드 오브 사이언스에서 열린 이 대회에서 수 십 개의 지역 팀들은 경쟁을 벌였다. 이 팀은 33개의 팀 중에서 12위를 차지했으며, 토너먼트의 심판 상을 받았다. “이들은 이 곳에 온지 일 이년 밖에 안되었고, 아직도 영어를 배우고 있는 중”이라고 팀의 행정을 맡고 있는 은퇴한 토목 기사인 월리 루크가 말했다.
자스민 팀의 일곱 명의 팀원은 루크와 다른 멘토들을 매주 만나 대회 참가와 심판에게 할 프리젠테이션을 준비했다. 팀명인 자스민은 시리아의 수도인 다마스커스의 공식 꽃을 따 이름지어 졌다.
팀 미팅에서는 디자인이나 컴퓨터 프로그래밍에 대한 문제가 주를 이루었으며, 때로는 단순히 이들에게 새로운 영어 단어를 소개해 주었다. “그들에게 첫번째로 가르쳤던 단어 중에 하나는 바로 ‘브레인스토밍’이었다”고 루크는 말했다.
팀은 오는 몇 개월동안 캘거리에서 여러 다른 공공 행사에서 로보트를 시연할 것을 희망하고 있다. 그리고 루크는 이번 팀의 성공으로 캘거리의 이민자 커뮤니티에서 더 많은 학생들이 향후 있을 대회에 참여하게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후원자들의 도움으로 다음 퍼스트 로봇공학 대회에 다섯 개의 팀이 이미 출전하기로 결정했다. 7학년부터 12학년까지 있는 이 팀원들은 과학이나 테크놀로지 분야에서 일하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박미경 기자)

신문발행일: 2018-02-02
나도 한마디
 
최근 인기기사
  학생과 성관계한 교사, 함께 마..
  캘거리 눈 폭탄 이후 40중 충..
  미쉘 오바마, 캘거리 온다
  캐나다 근무 경험 없다면 자원봉..
  캘거리 인근, 초대형 몰 여름에..
  캘거리 시민들, 재산세 인상 불..
  지난 한주 캘거리 도로 폭설로 ..
  노틀리 주정부, B.C주 와인 ..
  캘거리 경찰, “총기 사용 불가..
  캘거리 공립학교서 점심시간에 넷..
  트랜스캐나다, 주정부와 키스톤 ..
  1월24일 E.E. 추첨 2,7..
댓글 달린 뉴스
  김미연 컬링팀 첫 대회 우승 차지 +1
  마스터 림스 태권도장 캘거리에 9.. +1
  레드디어 한글학교 설날 잔치 열려.. +1
  캘거리 조윤하 시인, 80세에 생.. +2
  심재헌 변호사 본지 상대 소송 기.. +10
  ‘스노우 파킹 밴 발동 시 차량 .. +1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