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앨버타주, 지난 3년간 오일샌드 로열티 90억 달러 덜 받아(?)
본지는 지난 29일 기사에서 연방정부의 연간 로열티 20억 달러 추가 징수 권고안에 대한 석유산업계와 정부기관간의 팽팽한 의견 대립이 이어지고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이 거침없는 로열티 인상 논쟁 속에 연방 회계국이 “앨버타 주정부가 지난 2004년 연방정부의 로열티 조언을 무시함으로..
신문발행일: 2007-10-05
캘거리, 경제성장 따른 삶의 질 저하 우려
하루에 77명의 신규 인구 유입, 1년에 46,180대의 신규 차량 유입, 향후 10년간 763킬로미터의 신규 도로 필요 … 이 수치들은 인구 백만을 훌쩍 넘어선 캘거리의 현실을 잘 대변하는 지표들이라고 캘거리헤럴드가 29일 보도했다. 캘거리 인구는 계속 증가하여 2008년에 1,0..
신문발행일: 2007-10-05
앨버타 주민들은 자영업을 좋아해(?)
앨버타 주민들 중 약 43만 명은 자영업을 하기를 희망하며, 이들 중 약 13만 명은 내년에 자영업을 시작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는 한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고 캘거리헤럴드가 29일 보도했다.로얄뱅크와 마케팅 여론조사 기관인 Ipsos Reid에서 공동으로..
신문발행일: 2007-10-05
캘거리 단독주택 9월 매매가격 전월 대비 15,000 달러 하락
지난 9월 캘거리 단독주택 매매가격이 전년 동기대비 약 11% 하락했다고 캘거리 부동산 위원회(CREB)가 2일 밝혔다.2일 배포된 보도자료에서 캘거리 부동산 위원회는 캘거리 단독주택 매매건수는 전년 동기대비 약 10.81% 감소한 1,064채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9월 30일 현재 ..
신문발행일: 2007-10-05
미달러 약세로 캐나다 유학생 부모 울고, 미국은 웃고
캐나다나 호주 등지로 유학을 보낸 한국의 ‘기러기아빠’들의 한숨이 깊어지고 있다. 환율 때문에 유학비용 부담이 늘었기 때문이다.2년전 부인과 아들을 캘거리로 유학을 보낸 J씨(50세)는 요즘 걱정이 많다. 지난해 이맘 때 1만 캐나다달러를 보냈을 땐 850만원이 들었는데 그 사이 캐나..
신문발행일: 2007-09-28
캐나다 쇼핑객, 미국으로 대이동
미국 달러 약세가, 캐나다 사람들의 쇼핑 패턴까지 바꾸고 있다. 31년 만에 ‘캐나다 1달러= 미국 1달러’라는 등식이 성립하면서 미국 국경 가까이 사는 캐나다인들이 대거 미국으로 쇼핑 투어를 떠나고 있는 것. 미국 뉴욕타임스는 23일 “미국 달러 약세로 1 루니(loonie·캐나다 달러)..
신문발행일: 2007-09-28
에드몬톤, 지난 3개월간 전국 최고 물가상승률 보여
에드몬톤이 캘거리를 제치고 지난 3개월간 전국에서 제일 높은 평균 물가상승률을 보였다고 25일 캐나다 통계청이 밝혔다. 에드몬톤의 8월 물가상승률은 5.4%, 캘거리는 4.3%였다. 반면 8월 전국 평균 물가상승률은 8개월 만에 최저수준인 1.7%로 하락했다. 에드몬톤의 물가상승률은 ..
신문발행일: 2007-09-28
캐나다 연방 및 각 주정부, 현재 부채가 없다(?)
연방 및 주정부에서 짊어지고 있는 부채가 총 7912억 달러에 달한다고 캐나다 통계청이 18일 밝혔다. 캐나다 주민 1인당 24,573 달러의 빚을 지고 있는 셈이다. 앨버타주는 여전히 전국에서 유일하게 빚이 없는 주로 남아있다. 매니토바는2007년 회계연도 주정부 부채가 8억 6천만..
신문발행일: 2007-09-21
연방정부, 앨버타 주정부에 석유산업 로열티 인상 권고
한 연방정부 위원회에서 “앨버타는 에너지 산업 발전에 따른 당연한 몫을 받고 있지 않다”며 “앨버타는 석유산업 로열티로 일년에 20억 달러는 추가로 더 받아야 한다”고 주정부에 권고했다고 캘거리헤럴드가 19일 보도했다.위원회는 100페이지에 달하는 보고서에서 “앨버타 주정부는 로열티 ..
신문발행일: 2007-09-21
경쟁 부추겨 값 올리는 중개인 ‘유령오퍼 요주의!
부동산중개인들이 경쟁을 부추겨 집값을 올리거나 구입계약을 서두르게 만들기 위해 허위로 다른 오퍼(offer·구입의향서)가 들어온 것처럼 꾸미는 이른바 ‘유령오퍼(phantom offer)’가 부동산업계의 골칫거리로 떠오르고 있다고 토론토에서 발행되는 교민신문 캐나다한국일보가 최근 보도했다. 일간지 ..
신문발행일: 2007-09-21
231 232 233 234 235
 
최근 인기기사
  캘거리 레스토랑 업계, 내년 더..
  영화 '신과 함께' 1월 5일 .. +2
  캐나다 오일 WCS, 배럴당 3..
  앨버타, 하루에 $25 데이케어..
  캘거리 하이킹클럽 송년파티 가져..
  포트 맥 오일샌드 현장 캠프 직..
  올 해부터 각종 공과금 줄줄이 ..
  2018년 식비 지출 늘 것 -..
  앨버타 경제는 회복, 캘거리는 ..
  까다로운 도둑들, 고가의 카메라..
  2018년, 에드먼튼에서 눈여겨..
  마리화나 합법화 앞두고 판매점 ..
댓글 달린 뉴스
  영화 '신과 함께' 1월 5일 앨.. +2
  캘거리 서래사 부처님 오신날 법회.. +1
  이해인수녀님을 만나다_박나리 (캘.. +1
  심재헌 변호사 본지 상대 소송 기.. +9
  손빨래를 하다 _ 박나리 (캘거.. +2
  업소 탐방) 캘거리에 한국식 팥.. +1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