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캘거리 공공 미술 작품, 2년째 창고에 방치- 햇빛 반사로 시민 자켓 태운 뒤 치워져
(사진 : 문제의 작품, Wishing Well) 





캘거리시에서 구매한 고가의 공공 미술 작품이 2년 간 먼지로 뒤덮인 채 창고에 방치되어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Wishing Well’이라는 이름의 이 작품은 거대하고 빛나는 구체가 갈라져 안에 더 작은 모양의 원형 조각이 들어선 모양으로, NE 제네시스 커뮤니티 웰니스 센터 외부에 자리 잡고 있었다. 그러나 빛나는 작품 표면이 햇빛을 반사해 작품을 감상하던 이의 자켓을 태워버린 뒤 안전상의 문제로 지난 2014년 창고로 옮겨지고 말았다.
캘거리 커뮤니티 서비스부의 카일라 라그랜은 아직 이 55만 9천 달러의 작품에 대한 해결책을 찾지 못한 상태라면서, 여러 노력을 펼쳤음에도 작품의 반사정도를 완화할 수 없었다고 전했다. 라그랜은 이 작품은 안전상의 문제로 인해 더 이상 야외에 설치될 수 없을 것으로 판단되며, 실내에 적절한 장소를 찾고 있으나 이 또한 쉽지 않다고 덧붙였다. 이 외에도 이 작품은 구체 안으로 들어가 문자를 보내 작품의 빛과 소리를 작동하는 기능에도 문제가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그리고 2014년에 작품 구매비용인 55만 9천 달러의 마지막 25%는 작가 측에 전달돼야 했으나 작품이 개선될 때까지 지급이 미뤄졌으며 캘거리시가 작품이 시민의 자켓을 태운 이후, 얼마를 지불했는지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공공 미술을 지지해 온 에반 울리 시의원은 “작가들이 25%의 작품비를 받지 못했다면 잘된 일”이라면서, “캘거리가 지불한 비용은 크지 않을 것이며, 우리는 사람의 자켓을 태우는 작품을 구매하는데 지출을 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하고 나섰다. 또한 울리는 시민들이 감상할 수도 없는 작품에 이미 지불된 비용에 대해 불만을 표시하며, 제네시스 센터 역시 약속됐던 공공 미술을 갖지 못하게 됐다고 지적했다.
한편, 캘거리시는 사회기반 시설 예산의 1%를 도시 미화를 위해 배정해 논란을 빚은 바 있으며, 이번 작품도 이 도시 미화의 일환으로 추진됐던 것이다. (박연희 기자)

신문발행일: 2017-01-06
나도 한마디
 
최근 인기기사
  캘거리 경찰, ‘경미한 교통법규 위..
  외국인 임시 노동자 영주권 취득 비..
  개정 시민권 법 시행 언제? 상원 ..
  앨버타 Top 20 초등학교 중 13..
  캘거리 트랜짓, 5불짜리 저소득 패..
  캘거리 17 Ave 보수공사, “타이..
  캘거리 한인 아트클럽 주정부로부터..
  연방정부 예산, ‘앨버타 에너지 부..
  캘거리, 에드먼튼 3월 주택 매매 ..
  건강하지 않은 간식 처벌, 캘거리 ..
  과열된 캐나다 부동산 시장, 안정시..
  미 행정부, 키스톤 파이프라인 승인..
댓글 달린 뉴스
  세계 최초로 문자와 숫자의 비밀 .. +12
  만나봅시다) 캘거리 한인연합교회 .. +7
  독서토론 북카페 - 책을 읽는 새.. +1
  삼층 세계관이 기독교 신학에 미친.. +4
  <명수는 12살>과 <응답하라 1.. +4
  앨버타, 경제 회복 이미 시작 됐.. +1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2015 CNDre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