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행사안내   종이신문보기   업소록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부모 조부모 초청이민 한달 만에 접수마감
연간 5,000건으로 제한해 올해부터 재개된 부모 조부모 초청이민이 올해 쿼터 5,000건이 한달 사이에 다 채워 올해는 더 이상 신청을 받지 않고 내년으로 넘어간다. 연방 이민부는 부모 조부모 초청이민(PGP)를 재개하면서 서류적체와 대기시간 감소를 위해 연간 신청을 5,000건으로..
신문발행일: 2014-02-07
부모, 조부모 초청이민 재개
이민 신청적체와 길어지는 대기시간으로 접수가 중단되었던 부모, 조부모 초청이민(Parent and Grandparent Program PGP)이 1월2일부터 재개되었다. 그 동안 적체현상을 빚어 최고 8년까지 기다려야 했던 본 프로그램은 적체현상을 줄이기 위해 접수 중단이 불가피했다. 접수중단을 하지 않고..
신문발행일: 2014-01-10
연방 이민부, 외국 노동인력 감시 강화
연방 이민부의 외국 노동자 감시 기능이 새해부터 대폭 강화된다. 연방 이민부는 새로운 규칙을 적용해 영장없이 업소에 들어가 조사할 수 있는 권한을 부여 받는다. 이 규칙은 2013년 6월 공포 되었으나 12월31일까지는 시행되지 않았다. 6개월간 잠정기간을 거친 이 규칙은 2014년 ..
신문발행일: 2014-01-03
영주권 스폰 명목 거액 수수한 사업자 구속
경기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는 지난 12월 3일 워크퍼밋 발급 및 영주권 스폰 명목으로 피해자 K씨등 10명으로부터 2억 4천 5백여만원을 편취한 밴쿠버 소재 A 헤어살롱 업주 K씨(46세, 여)를 구속하고, 공범인 서울소재 미용학원 B아카데미 원장 Y씨(44세, 여) 등 2명을 불구속 ..
신문발행일: 2014-01-03
이민 시 동반 자녀 연령 하향 조정
연방이민부가 수 년 전부터 각종 이민제도를 조금씩 강화해오고 있는 가운데 내년 1월1일부터는 19세 이상 자녀들은 부모를 따라 이민할 수 없게 문호를 좁혔다.캐나다 연방이민부는 ‘동반자녀(dependent children)’의 범위를 낮춰 신규이민자가 함께 데리고 들어올 수 있는 자녀의 나이를 22..
신문발행일: 2013-12-20
CEC 닫혔다고 해서 이민 신청길 막힌것은 아니다!!
지난 주 연방 이민부에서 발표한 CEC 개선 방안은 개선이 아니라 이민을 준비중인 분들에게 크나큰 실망을 안겨준 개악이었다. 특히 한인들이 선호하는 직종의 이민 신청을 받지 않아 한인들의 타격이 더 컸다. 한인들이 더 큰 충격을 받은 것은 6개 직종..
신문발행일: 2013-11-22
요리사등 6개 직종 이민신청길 막혔다!!
연방 이민부 장관 크리스 알렉산더는 11월8일 보도자료를 통해 캐나다 경험이민(CEC)의 변경된 내용을 발표했다. 이날 발표된 내용에 따르면 2013년 11월9일부터 2014년 10월31일까지 총12,000명의 신청서를 받을 예정이며 이중 6개 직종에 대해서는 11월9일 부로 더 이상..
신문발행일: 2013-11-15
한국인 18%, 이민 심각하게 고려
모국 정부가 해외이주 통계를 내기 시작한 것이 1962년이다. 작년 3월 외교통상부 발표에 의하면 이민자 수는 1976년 약 46,000명을 정점으로 점차 감소하기 시작했다. 그러나 2000년대 초반까지는 10,000명 이상을 유지했으나 2003년 9,509명으로 10,000명 이하로..
신문발행일: 2013-11-08
CEC 변경사항 발표, -요리사 등 6개 직종 이민 신청서 안 받는다-
연방 이민부 장관 크리스 알렉산더는 11월8일 보도자료를 통해 캐나다 경험이민(CEC)의 변경된 내용을 발표했다.이날 발표된 내용에 따르면 2013년 11월9일부터 2014년 10월31일까지 총 12,000명의 신청서를 받을 예정이다.6개 직종에 대해서는 11월9일 부로 더 이상 CE..
신문발행일: 2013-11-08
연방 이민부, 2014년 이민 계획 발표
연방 이민부 장관 크리스 알렉산더는 2014년 이민 계획을 발표했다. 28일(월요일) 발표 된 이민 계획에 따르면 내년 이민자 수는 올해 수준인 240,000명-265,000명인 것으로 알려졌다. 전체 이민자 중 독립이민(CEC, PNP 포함)이 6..
신문발행일: 2013-11-01
1 2 3 4 5 6 7 8 9 10
 
최근 인기기사
  캘거리 시민들, “최악의 인종차별 ..
  앨버타, 경제 회복 이미 시작 됐나
  트럼프 반 이민명령 캐나다 첨단기술..
  미국 여행금지 조치, 학생들 피해 ..
  수로의 얼음 깨져, 에어드리 한인 ..
  이진희 셰프, 국내 요리 경연서 금..
  MRU 항공학과 강사 두 명, 비행..
  배우자 RRSP, 간과하기 쉽지만..
  캘거리 여성 모지기 브로커 김동은씨..
  캐나다 직업의 세계(18) - M..
  캘거리 비상재정안정기금, 바닥 드러..
  공공부문 임금 협상 앞 둔 주정부,..
댓글 달린 뉴스
  종교는 하느님을 위한 것이 아니라.. +1
  만나봅시다) 자연의학 성지현 닥터 +1
  마음을 지킬 수 있는 핵심은 건강.. +1
  앨버타주에도 원조 교제가? _경제.. +1
  종교 칼럼을 시작하면서 _ [최성철.. +1
  업소 탐방) 캘거리 재능교육 +1
회사소개 | 광고 문의 | 독자투고/제보 | 서비스약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연락처
ⓒ 2015 CNDreams